총리후보자 부인은 재테크 달인?
2년만에 예금잔고 3억원 증가
2015-05-27 16:01:26 2015-05-27 18:10:01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지난 26일 국회에 제출된 가운데 황 후보자 부인 최모 씨의 금융자산이 2년만에 약 3억원 증가한 것으로 드러나 국회 인사청문회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임명동의안에 첨부된 재산신고 내역에 따르면 황 후보자는 본인 재산 14억1349만원을 포함해 배우자와 장녀 등 직계 존비속 재산으로 총 22억9835만원을 신고했다. 박근혜 정부 초대 법무부 장관 후보였던 2년 전 신고한 25억8925만원보다 약 3억 원이 줄었지만 이는 이번에 장남의 재산(3억 원의 전세아파트)을 고지 거부한 것이 주요 이유로 보인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배우자 최모씨의 재산 변동 내역이다. 최 씨는 경기도 용인시 아파트(3억4900만원), 예금(5억8279만원), 전세임차권(3000만원), 임대채무(3억1000만원) 등 총 6억5179만원을 신고했다.
 
그러나 2013년 재산신고 당시 최 씨는 2억7663만원의 예금을 신고해 불과 2년 만에 3억 원의 예금 잔고가 늘어났다. 더구나 황 후보자가 창원지검장으로 재직하던 6년 전에는 불과 2300만 원을 신고한 것으로 알려져, 불과 6년 만에 6억 원 이상 재산을 불린 셈이다.
 
이에 황 후보자 측은 ‘대학에서 일하고 있는 최 씨의 급여를 모았다’, ‘아파트 전세를 놓은 뒤 받은 돈을 불렸다’고 해명했지만 새정치민주연합등 야당에서는 최근 몇 년 사이 불투명한 소득이 있었거나 황 후보자가 이전에 소득 신고를 제대로 하지 않았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11년 공직에서 물러난 후 대형 로펌에서 17개월 간 15억9000만 원의 수임료를 받아 ‘전관예우 논란’이 불거진 바 있는 황 후보자는 지난 2년간 총 1억4162만2920원을 기부했다. 그러나 기부한 단체와 명목 등 세부내역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