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측근 "비타 500박스 이완구 사무소에 두고 나와"
입력 : 2015-04-15 08:45:53 수정 : 2015-04-15 08:45:53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故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이완구 총리에게 선거자금을 건넸다는 구체적 정황을 뒷받침하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성 전 회장의 한 측근은 "2013년 재보궐 보선 때 4월4일 오후 4시30분 부여방문으로 되어 있는데 그보다는 앞서 오후 4시 조금 넘어 선거사무소에 도착했다"며 "성 전 회장은 1시간 넘게 선거사무소에 들러 이총리를 만났으며 전체적으로는 2시간 정도 부여에 머물다가 해지기 전 떠났다"고 밝혔다.
 
또 "(성 전 회장이 서울에서 타고 간)승용차에 비타200 박스가 하나 있었다. 회장님의 지시에 따라 그 박스를 꺼내들고 (선거사무소가 있는)건물계단을 올라갔다"며 "당시 선거사무소는 넓은 홀에 여직원 둘이 있었던 것이 기억나고 한쪽 칸막이 안에 이 총리와 성 전 회장 둘만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성 전 회장은 홍00 도의원 등과도 현장에서 인사를 나눈 기억이 나고 칸막이 안에서 이 총리를 만났다"며 "(회장 지시로)비타 500박스를 테이블에 놓고 나왔다"고 덧붙였다.
 
이 측근은 성 전 회장이 이 총리에게 돈을 거넸을 당시 직접 선거사무소까지 수행했으며 성 전 회장의 지시로 돈을 건넨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
 
앞서 성 전 회장은 <경향신문>과의 전화 통화에서 2013년 부여·청양 재보궐 선거 당시 출마한 이 총리에게 현금 3000만원을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총리는 최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성 전 회장과의 금전관계를 부인했으며 "돈 받은 사실이 명명백백히 밝혀지면 목숨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왼쪽)과 이완구 국무총리.ⓒNews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