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성완종 수행비서 소환 통보..'홍준표 1억' 첫 타깃
참고인 신분..윤모 전 부사장 돈 건넬 때 동석
입력 : 2015-04-14 16:21:43 수정 : 2015-04-14 16:21:43
[뉴스토마토 정해훈기자]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수행비서에 대해 소환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경남기업 의혹 관련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성 전 회장의 수행비서인 이모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이씨는 성 전 회장이 지난 2011년 6월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 후보(현 경남지사)의 측근인 윤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을 통해 1억원을 전달했을 때 동석한 인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특별수사팀이 첫 수사 타깃으로 홍 지사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씨는 특히 성 전 회장이 숨지기 이틀 전인 지난 7일 윤 전 부사장을 만나는 자리에서 홍 지사에게 한나라당 대표 경선 과정에서 1억원을 전달했다는 것을 다시 확인받고, 현장의 대화 내용을 녹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씨를 대상으로 성 전 회장의 지시를 받고 윤 전 부사장에게 1억원을 전달했는지, 1억원이 홍 지사에게 제대로 전해졌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지난 9일 자살한 성 전 회장에게서 발견된 메모에는 '홍준표 1억'이라는 내용이 적힌 것으로 밝혀졌으며, 앞서 성 전 회장은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홍준표가 대표 경선에 나왔을 때 한나라당 캠프에 있는 측근을 통해 1억원을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13일 새정치민주연합 경남지역위원장 8명은 창원지검에, 전 통합진보당 의원 3명은 서울중앙지검에 홍 지사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각각 고발했다.
 
홍 지사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11년 6월 전당대회 전후 서산지구당 당원간담회에서 잠깐 만나 인사한 이외에 성완종씨를 만난 일도 없고 전화통화 한 일도 없다"며 "윤씨는 제 경선을 도와준 분이지만, 제 측근이 아니라 성씨 측근"이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사진=뉴스토마토DB)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