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이 총리 먼저 조사" 요구..검찰 "수사 논리대로 가겠다"
들끓는 정치권에 원칙론 재강조..선긋기
성 前회장 수행비서 소환통보..수사속도
입력 : 2015-04-14 17:15:00 수정 : 2015-04-14 17:26:07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이완구 국무총리를 먼저 수사해야 한다는 국회의 촉구에 대해 "수사는 논리대로 가겠다"며 원칙론을 강조했다.
 
특별수사팀 관계자는 14일 이 총리에 대한 수사 여부에 대해 이같이 밝히고 "좌고우면하는 것이 아니라 원칙대로 하겠다는 것"이라며 "지금 단계에서 특정인을 거명하거나 대상을 언급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여든 야든 정당이든 아니든 성 전 회장의 개별적 비자금과 그 용처와 관련해서는 무엇이든 드러나면 볼 것"이라고 밝혀 대상에 제한이 없음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특별수사팀은 사건의 증거 확보를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팀을 꾸린지 하루만에 故성완종 회장의 수행비서 이모씨에게 소환을 통보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이씨는 윤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이 지난 2011년 홍준표 경남지사에게 1억원을 건넬 때 동석한 인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번 사건의 첫 수사 대상에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올랐다.
 
특별수사팀이 윤 전 부사장보다 이씨를 먼저 부른 것은 윤 전 부사장이 입원 중이기도 하지만 성 전 회장이 이씨에게 남다른 애정을 쏟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씨 역시 성 전 회장을 15년 가까이 보좌하면서 손발이 되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성 전 회장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의원직을 상실했을 때도 그의 곁을 지켰다. 그만큼 성 전 회장의 일거수일투족을 가장 잘 아는 인물이다.
 
이 같은 점 때문에 특별수사팀은 일단 홍 전 지사에 대한 1억 전달 사실관계를 먼저 확인할 것으로 보이지만 리스트에 오른 인물들과 성 전 회장의 관계, 성 전 회장의 금품수수 주장 등 이번 의혹 사건에 대한 전반적인 윤곽을 잡는데도 무게를 두고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수사의 방점은 2011년 한나라당 대표 경선이 아닌 2012년 불법 대선자금 수사에 찍혀 있지만, 뒤를 받칠 수 없는 인적, 물적 증거가 사실상 거의 없는 상황이다. 때문에 이씨에 대한 조사결과가 이번 수사의 방향과 시간을 가늠 지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이날 특별수사팀 관계자 역시 "(수사가)현재 드러난 리스트에 국한되거나 한정되지 않는다"며 "메모가 시작이지만 끝이 어딘지는 알 길이 없다"고 말해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이씨 조사가 끝나고 윤 전 부사장의 건강상태에 따라서는 윤 전 부사장이 먼저 조사를 받을 가능성이 높지만 경남기업 횡령자금 250억원의 전반을 꿰뚫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한 모 부사장이 먼저 소환조사를 받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이 횡령자금 중 32억원이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새누리당 대표경선과 대선 때에 맞춰 경남기업 외부로 빠져나간 정황을 포착하고 한 부사장을 2회에 걸쳐 조사했다. 한 부사장은 조사에서 이 금액이 정치권으로 들어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수사팀은 특수1부로부터 한 부사장에 대한 조사 내용 중 성 전 회장의 정계 로비 의혹과 관련된 자료를 넘겨받아 분석 중이다.
 
한 부사장은 경남기업에서 오랫동안 재무담당을 맡아온 간부로서 성 전 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전 남긴 메모와 관련해서도 상당부분 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용처가 불명한 32억 중 성 전 회장이 메모지를 통해 밝힌 금액이 절반에 불과한 것에 주목하고 한 부사장을 상대로 나머지 용처를 조사할 예정이다.
 
성 전 부회장이 지난 9일 숨지면서 남긴 메모에는 '허태열(전 대통령 비서실장)-7억, 홍문종(새누리당 의원)-2억, 유정복(인천시장)-3억'이라는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또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이름 옆에는 '10만 달러 독일'이라는 내용과 함께 '2006년 9월26일'이라는 날짜가 적혀있다.
 
이 외에 이병기 현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완구 국무총리는 이름만 적혀있었지만 <경향신문>이 이날 공개한 육성녹음 파일에서는 성 전 회장은 "2013년 4월 재보궐 선거시 선거사무소에서 (이 총리에게)선거자금으로 현금 3000만원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돈 받았다는 증거가 나오면 목숨을 내놓겠다"고 부인했다.
 
한편 특별수사팀은 성 전 회장의 장례절차가 전날 모두 끝남에 따라 유족과 경남기업 관계자들을 여러 채널을 통해 접촉하고 있으며 성 전 회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 3대 중 2대를 확보해 통화내역 등을 분석 중이다.
 
또 자금흐름 분석 등과 관련해 대검찰청 회계분석팀과 국세청 지원도 고려하는 등 수사팀 규모 확대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다.
 
특별수사팀 관계자는 "수사 초기인 데다가 자료의 양이 많고 유동적"이라며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이 위치한 서울고검 청사(사진=뉴스토마토)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