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특별수사팀 구성 '성완종 리스트' 수사 본격 착수(종합)
특별수사팀장 문무일 대전지검장 임명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지휘라인 배제
입력 : 2015-04-12 17:06:25 수정 : 2015-04-12 17:25:21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검찰이 특별수사팀을 구성해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이번 수사로 '2012년 불법대선자금 의혹'까지 수사가 확대될 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진태 검찰총장은 12일 오후 2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특별수사팀을 구성해 수사에 착수할 것을 지시했다.
 
특별수사팀장에는 문무일(54·사법연수원 18기) 대전지검장이 임명됐다. 이와 함께 구본선(47·23기) 대구 서부지청장과 김석우(43·27기)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도 수사팀에 포함됐다.
 
김 부장이 실무지휘를 맡은 만큼 특수3부 검사들이 이번 수사팀의 주축을 이루며, 경남기업 사건을 수사해 온 특수1부 검사들도 일부 투입됐다.
 
다만, 그동안 경남기업을 수사해 온 임관혁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최윤수 3차장, 박성재 서울중앙지검장은 이번 수사와 지휘라인에서 배제됐다.
 
수사보고 역시 문 팀장이 윤갑근 대검 반부패부장(51·19기·검사장)을 통해 김 총장에게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 총장이 이번 수사를 직접 챙기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문 지검장을 특별수사팀장으로 임명한 배경에 대해 대검 관계자는 "검사장급 가운데 특별수사 경험이 풍부하고 가장 적임자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기수나 지역을 고려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문 지검장은 노무현대통령측근비리의혹사건 당시 특별검사팀에 파견해 활동한 바 있고 대검 중수1과장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인천지검 1차장, 서울서부지검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수사 대상과 구체적인 방향은 특별수사팀이 내일 서울고검 청사에서 시스템을 갖춘 뒤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또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경남기업을 비롯한 자원외교 비리 수사는 종전대로 계속 진행될 전망이다. 대검 관계자는 최 차장과 임 부장 등이 이번 특별수사에서 제외된 것도 자원외교 수사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총장 등 검찰 수뇌부는 전날 밤부터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착수 여부에 대해 계속 검토해 왔으며 이날 오전 9시쯤 최종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 관계자는 이번 수사 착수 결정에 대해 "경향신문 보도 후 추가 의혹이 계속 되어 왔고 정치권의 움직임과 국민적 관심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