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홈플러스 상대 집단분쟁조정 신청
입력 : 2015-03-09 17:21:26 수정 : 2015-03-09 17:21:27
[뉴스토마토 김수경기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홈플러스를 상대로 집단분쟁조정 신청 및 손해배상 청구소송 제기에 나선다. 
 
경실련은 9일 홈플러스 영등포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홈플러스는 소비자 개인정보를 불법수집·판매해 232억원의 부당이득을 취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홈플러스는 피해사실을 피해자들에게 통지하지 않아 소비자들은 피해여부 조차 확인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객들의 개인 정보를 팔아 부당 이득을 취한 책임을 물어 집단분쟁조정 신청 및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실련 등은 고객 81명이 참여한 가운데 홈플러스와 보험회사 2곳에 신속한 피해배상, 유출 통지, 개인정보 열람청구 절차 마련, 고객 개인정보 보험사 사용 중지 등을 요구하는 집단분쟁조정 신청을 냈다.
 
오는 31일까지 손해배상청구 소송에 참여할 소송인단을 모집한 다음 법원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집당소송 참여를 원할 경우, 홈플러스 카드 사진과 홈플러스 홈페이지 내 '나의 회원정보' 캡쳐화면을 입증자료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소송 신청 홈페이지(http://homeplus.jinbo.net, http://homeplus.ccej.or.kr)를 통해서도 확인 가능하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수경

정확한 시장 정보를 전달해 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