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0월 국고채 6조6000억원 발행
입력 : 2014-09-30 17:00:00 수정 : 2014-09-30 17:00:00
[뉴스토마토 박진아기자] 기획재정부는 다음달 6조6000억원 수준의 국고채를 경쟁입찰 방식으로 발행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입찰 날짜별로 보면 ▲7일 3년물 1조7000억원, 30년물 7000억원 ▲14일 5년물 1조7000억원 ▲21일 10년물 1조8000억원 ▲28일 20년물 7000억원 등을 각각 발행할 예정이다.
 
일반인이 입찰에 참가한 경우, 1조3200억원(경쟁입찰 발행예정금액의 20%) 한도 내에서 최고 낙찰 금리로 우선 배정한다.
 
낙찰 이후에는 국고채 전문딜러(PD)별로 낙찰금액의 10~25% 범위내에서 낙찰일 이후 3영업일 이내에 추가 인수할 수 있다.
 
또 물가연동국고채의 경우에는 각 PD별로 국고채 10년물 낙찰금액의 25% 범위 내에서 10년물 낙찰일에 인수할 수 있다.
 
일반인이 물가채를 낙찰받기 위해서는 900억원(10년물 발행예정액의 5%) 내에서 10년물 입찰 공고일로부터 입찰일까지 PD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아울러 정부는 다음달 16일 500억원 규모로 국고채 교환을 실시하고, 22일 1조5000억원 규모의 국고채를 조기상환할 계획이다.
 
한편 9월 국고채 발행규모는 7조85900억원으로 이 중 명목국고채는 7조7890억원, 물가채는 700억원으로 집계됐다.
 
(자료=기획재정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