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P파리바, 우크라이나 직원 1600명 감원
입력 : 2014-03-25 10:02:11 수정 : 2014-03-25 10:06:30
[뉴스토마토 윤석진기자] 프랑스 최대은행 BNP파리바가 우크라이나 지점에서 일하던 1600명의 직원을 해고할 계획이다.
 
쟝 로랭 보나페 BNP파리바 최고경영자(CEO)는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채용된 인원의 20%인 1600명을 해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크림사태로 서방과 러시아 간의 갈등이 고조되자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BNP파리바는 지난해 기준으로 우크라이나에 7155명을 고용했다.
 
BNP파리바는 지난해 84개의 지점을 폐쇄하고 현재 나머지 500곳을 운영하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석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