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시시황)코스피·코스닥 수급 역전..화학·조선·철강↑
입력 : 2014-03-24 10:07:46 수정 : 2014-03-24 10:12:11
[뉴스토마토 박상정기자] 코스피지수가 1950선에서 저항에 부딪쳤다. 장 초반 빠르게 상승폭을 키우다가 장중 1950을 터치한 이후 추가 상승이 제한된 상태다.
 
24일 오전 10시8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3.60포인트(0.7%) 오른 1948.35를 나타내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26억원, 627억원 사들이고 있다. 외국인 매수세는 점차 둔화되는 반면 기관은 빠르게 늘리고 있다.
 
개인은 1161억원 매도 공세를 펼치고 있다.
 
프로그램은 비차익 거래를 위주로 총 766억원이 유입되고 있다. 
 
업종별로는 화학, 철강금속, 조선 등 소비재와 중국 경기 민감주들의 흐름이 돋보인다. 유가증권시장 대형주 가운데 롯데케미칼(011170)이 5.28% 급등하며 가장 큰 폭으로 오르고 있고, LG화학(051910)도 4%대 강세다.
 
조선주인 대우조선해양(042660)삼성중공업(010140)도 각각 4.94%, 3.02% 급등세다. 지난 주 후반 있었던 리커창 중국 총리의 발언과 관련해 추가 부양 기대감이 이어지고 있다.
 
또 10시 후반 발표될 중국의 3월 HSBC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대부분 오르는 가운데 전차 군단만 소외되고 있다. 삼성전자(005930)SK하이닉스(000660)는 약보합권이다. 현대차(005380)도 하락 전환했고, 기아차(000270)는 0.51% 조정받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강보합권에서 횡보하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2억원, 99억원 팔고 있다. 현재는 전거래일보다 0.83포인트(0.15%) 오른 547.64를 기록하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상정

쉽게 증시를 풀어주는 쉬.운.여.자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