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펀드 정리 '착착', 644개 중 301개 정리 완료
입력 : 2011-10-06 16:19:53 수정 : 2011-10-06 16:20:49
[뉴스토마토 김소연기자] 소규모펀드 301개가 3개월 동안 정리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6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소규모펀드 정리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돼 9월말까지 전체 644개 중 301개가 정리, 46.7% 진행됐다고 6일 밝혔다.
 
앞서 자산운용업계는 설정 1년 이후에도 50억원 미만으로 임의해지대상인 소규모펀드 중 644개의 펀드를 연말까지 정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금투협은 이날 6월부터 9월까지 총 301개의 소규모펀드 정리가 완료돼 당초 정리계획 300개를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5월말 기준 1386개였던 소규모펀드는 현재 1126개로 줄었다.
 
향후 금투협은 회사형 소규모펀드의 경우 임의해지 등 투자신탁형 소규모펀드 정리에 적용되는 해소방안 적용이 어렵다는 점을 감안, 업계의 수요를 파악해 일정 순자산액에 미달하는 회사형 소규모펀드의 경우 등록 취소를 할 수 있도록 정책 당국에 건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연말까지 이번 정리계획 추진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내년에도 업계와 함께 소규모펀드 정리에 힘쓸 계획이다.
 
김철배 금투협 집합투자서비스본부장은 “업계의 협조와 정부의 지원에 힘입어 소규모펀드 정리가 원활히 진행되고 있다”며“이와 같은 업계의 자율적인 노력이 향후 펀드 산업의 선진화와 투자자 보호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소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