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세 금감원장 "개인 레버리지 투자 억제 하라"
25개 사장단 조찬간담회서 강력 주문
입력 : 2011-09-07 08:02:09 수정 : 2011-09-07 10:35:34


[뉴스토마토 안승현기자 송지욱기자] 금융감독당국이 주식시장 개인투자자들의 레버리지 투자를 제한하고 나섰다.
 
7일 권혁세 금융감독원장은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25개 금융투자업계 대표이사들과의 조찬간담회에서 “증시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고객 보호차원에서 과도한 레버리지 투자 자제에 적극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권 원장은 “최근 우리 경제의 펀드멘털에 비해 증시가 과민하게 반응하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기관투자가나 증권사, 자산운용사 들은 고도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합리적인 투자 방향과 판단을 해 증시 안전판 역할을 해달라”고 강조 했다.
 
그는 “시장의 변동성이 확대 되면서 신용융자, ELW, FX 마진거래 등등 개인들의 레버리지 투자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며 “레버리지 투자는 가격 변동에 따른 위험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또 시장건전성 확보와 개인투자자들의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금융투자업계가 레버리지 투자 억제를 조금 더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몇몇 증권사가 이런 움직임에 앞장서고 있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 했다.
 
권 원장은 “금리 체계와 수수료 관련, 고객에게 불리한 부분이 없는지 각 회사들이 자율적으로 협의해 마련해 주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조찬간담회에 참석한 증권사 대표들은 권혁세 금감원장의 레버리지 투자 역제 요구에 대해 다소 회의적인 반응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증권사 CEO는 "이미 내부적으로 신용융자를 줄이고 개인투자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보수적인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며 "그러나 앞서 신용융자를 중단한 업체들 처럼 전면적인 중지나 제한 조치 까지는 불필요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날 조찬간담회에는 권혁세 원장을 비롯, 최현만 미래에셋증권(037620) 부회장, 김지완 하나대투증권 대표이사,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등 25개 업체 사장단이 참석했다.
 
뉴스토마토 안승현 기자 ahnman@etomato.com
뉴스토마토 송지욱 기자 jeewooky@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안승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