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세 금감원장, "장기투자자 세제 혜택 도입"
"인센티브 부여 방안도 검토"
입력 : 2011-09-07 09:41:21 수정 : 2011-09-07 10:34:21
[뉴스토마토 안승현기자 박제언기자] 권혁세 금융감독원장이 장기 투자자들에게 세제 혜택과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권 원장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금융투자업계 사장단 조찬간담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펀드를 육성하고, 기관투자자들이 우리 시장에서 장기적으로 운용할 수 있게끔 장기투자자들에게 세제혜택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할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해외시장에 기관투자자들이 쉽게 진출 할 수 있게끔 NCR(영업용순자본비율)을 완화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날 권 원장은 간담회에 앞서 최근 증시 변동성이 확대됨에 따라 업계가 개인투자자들의 자산 보호를 위해 업계가 레버리지 투자 억제를 위해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권 원장은 개인투자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레버리지 투자 억제와 불합리한 수수료 문제 개선에 대해서는 업계가 당국과 논의해 합리적인 방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강조 했다.
 
한편 이날 사장단 조찬에 참석하지 않은 중소형사들의 신용융자 제한과 관련 “가급적이면 자율에 맡겨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토마토 안승현 기자 ahnm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안승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