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000대 기업, 글로벌 불황 뚫고 '순항'
지난해 1000대 기업 이익률 전년比 9.4%↑
입력 : 2011-07-11 08:54:54 수정 : 2011-07-11 18:59:48


[뉴스토마토 윤성수기자] 국내 상위 1000대 기업은 글로벌 경기침체의 영향을 비교적 덜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기업 전체 매출액이 일부 상위 기업에만 몰리는 `쏠림현상`이 완화 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1일 국내기업정보 데이터베이스인 `코참비즈`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국내 1000대 기업의 매출총액은 1893조원으로 전년 대비 9.4%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순이익은 117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대비 순이익률은 6.2%로 전년 대비 1.9%포인트 상승했다.
 
상위 10대, 50대, 100대 기업이 1000대 기업의 매출 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21.3%, 50.9%, 64.0%로 지난해보다 1.6%포인트, 2.4%포인트, 1.6%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09년에도 매출총액 비중이 전년 대비 3.2%p, 3.0%p, 2.4%p 각각 떨어진 데 이어 2년 연속 상위 대기업에 대한 경제력 집중도가 완화된 셈이다.
 
대한상의는 "국제 금융위기와 선진국의 경기침체 속에서도 국내 기업들이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며 "IT·전자·자동차·조선·철강 등 주력업종에 속한 기업의 과감한 의사결정과 신속한 실행력 국제 경쟁력을 강화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1000대 기업 중 제조업이 494개로 가장 많았고 도·소매업이 144개, 금융·보험업이 108개, 건설업이 75개로 집계됐다.
 
 
매출 1위 기업은 지난해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약 9.6%에 해당하는 112조원의 매출을 기록한 삼성전자(005930)가 차지했고, 뒤를 SK이노베이션(096770), 한국전력(015760)공사, 현대차(005380) 등의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해 매출액 기준 등수가 가장 많이 올라간 기업은 320계단이나 상승한 한진해운(117930)(363위→43위), 매출액 증가 폭이 가장 큰 기업은 22조4000억원이 늘어난 삼성전자로 각각 기록됐다.
 
뉴스토마토 윤성수 기자 yss0128@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성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