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회장 "품질 고급화로 한 단계 도약해야"
올해 美 시장점유율 105.7만대 판매 목표
입력 : 2011-06-30 11:05:41 수정 : 2011-06-30 11:10:46
[뉴스토마토 강진규기자]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현대·기아차의 미국 판매법인과 생산법인을 점검하고 '품질 고급화'에 주력할 것을 당부했다.
 
정몽구 회장은 지난 27일 미국행 비행기에 올라 LA에 위치한 현대·기아차의 미국 판매법인의 업무보고를 받은 뒤 현대차(005380) 앨라배마공장과 기아차(000270) 조지아공장을 방문해 판매 전략을 재점검하고 현지공장에서 생산되는 차량의 품질을 집중 점검했다.
 
◇ 28일(현지시간) 정몽구 회장(좌측 두번째)이 현대차 앨라배마공장의 품질을 점검한 뒤 이 공장에서 근무하는 현지직원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정 회장의 이번 현장경영은 지난해 7월 미국을 방문한 이래 11개월만이다. 최근 현대·기아차가 미국 시장에서 점유율 10%를 돌파한 데 대해 임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경쟁업체들의 회복세에 대한 대응 전략을 점검하기 위한 것이다.
 
정 회장은 미국 방문기간 동안 현지 직원들에게 지금 수준에 안주하지 말고현대·기아차를 더 가치있는 회사로 한 단계 도약시킬 것을 당부했다.
 
정 회장은 "현대·기아차가 미국시장에서 지금의 위치에 오르게 된 것은 회사를 믿고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 부어준 임직원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도 "지금의 수준에 만족한다면 더 이상의 발전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금 우리의 역량은 과거 10년간 우리가 이룬 성과를 훨씬 뛰어넘는 수준이라고 확신한다"며 "미국 시장은 물론 전 세계 시장에서 현대기아자동차가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지금까지 현대·기아차가 '품질 안정화'를 위해 임직원 모두가 애써왔지만 앞으로는 '품질 고급화'에 주력해야 할 때"라며 "고객이 만족하는 품질 수준을 넘어서 고객에게 감동을 주고, 감성을 만족시키는 품질 수준에 도달해야 하는 것이 새로운 과제"라고 말했다.
 
정 회장이 '품질 고급화'를 강조한 것은 현대·기아차가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방안을 구체화한 것으로, '품질 고급화'를 통해 판매확대는 물론 현대·기아차가 고급 브랜드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 동안 현대·기아차는 정몽구회장의 강력한 품질경영을 앞세워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도 가장 경쟁이 치열한 미국에서 큰 폭의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
 
지난 1986년 미국 시장에 처음 진출한 현대차는 지난달까지 누적으로 685만8000대를 판매했으며, 1994년부터 미국 시장에 판매를 시작한 기아차는 총 348만여대를 판매, 두 회사의 미국 시장 누적 판매대수는 총 1033만8000여대를 기록하고 있다.
 
10년 전인 2001년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 점유율은 3.3%(현대차 2.0%, 기아차 1.3%)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이보다 4.4% 포인트 높은 7.7%(현대차 4.6%, 기아차 3.1%)를 기록했다.
 
또 지난 5월에는 현대차 5만9214대, 기아차 4만8212대 등 총 10만7426대를 판매해 시장점유율 10.1%를 달성했으며, 업체별 판매 순위도 GM, 포드, 도요타에 이어 5위에 올랐다.
 
이 같은 현대·기아차의 고성장세는 현지화 전략에 맞춘 현지생산공장과 현지 판매법인, R&D 센터를 갖춤으로써 현지 소비자들이 원하는 고품질의 제품을 적기에 생산, 판매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현대차 앨라배마공장에 투입돼 현지 생산되고 있는 YF쏘나타와 올해 1월부터 미국에 투입된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가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최고급 대형 세단 에쿠스를 출시, 매월 200대 이상 판매하며 기대 이상의 선전을 하고 있다. 에쿠스는 최근 JD파워의 '2011 신차품질조사'에서 역대 최고 점수인 61점을 기록하며 BMW의 7시리즈와 벤츠 S클래스, 아우디 A8 등 세계 유수의 고급차를 따돌리고 이 부문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지난해 2월에는 기아차가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시에 현지공장의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현지 생산체제를 갖췄다.
 
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쏘렌토R은 지난해에만 10만8202대가 판매됐으며 올해 5월까지도 5만1765대가 판매되는 등 기아차 미국 판매 차종 중 가장 많은 판매대수를 기록하며 기아차 미국 판매를 견인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올 하반기 미국 시장에 K5를 미국 현지에서 생산하는 한편 벨로스터와 프라이드 후속모델을 투입해 판매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기아차는 올해 미국시장에서 전년 89만4496대 대비 18.2% 상승한 총 105만7000대(현대차 62만4000대, 기아차 43만3000대)를 판매할 계획이다.
 
한편, 정몽구 회장은 미국 방문기간 동안 현대차 미국공장이 위치한 앨라배마주 로버트 벤틀리(Robert Bentley) 주지사를 비롯 기아차 미국공장이 위치한 조지아주 네이선 딜(Nathan Deal) 주지사와 만나 상호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정몽구 회장은 29일(미국 현지시간) 앨라배마주 몽고메리시에 위치한 주지사 공관을 방문, 로버트 벤틀리 주지사와 환담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 회장은 "현대차 앨라배마공장이 지난해 30만대 생산체제를 조기에 갖춘 데 이어 올해에도 높은 생산성을 달성하고 있는 것은 주정부 및 주지사의 적극적인 협조와 관심으로 가능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로버트 벤틀리 주지사는 "최근 현대차가 엔진공장 증설을 위해 1억7300만달러를 투자하기로 함으로써 향후 214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대차는 몽고메리를 살기 좋고, 일하기 좋은 도시로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정몽구 회장은 조지아주 주지사 공관으로 이동, 네이선 딜 주지사와도 상호 협력을 주제로 환담을 나눴다.
 
뉴스토마토 강진규 기자 jin9kang@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5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기아(270)78,50077,600(-1.15%)
현대차(5380)178,000178,500(0.28%)

  • 강진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