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MWC 2024)KT, 올해 'M360 APAC 서울' 주관
M360 APAC 서울 10월 개최…KT, 2년 연속 주관
AI 통한 디지털 국가 발전 주제로 디지털시대 미래 논의
2024-02-27 11:21:15 2024-02-27 11:21:15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030200)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모바일360 아시아태평양 서울(M360 APAC 서울)' 호스트로 나섭니다. 
 
KT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 2024 전시장에서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와 2024년 M360 APAC 서울 개최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체결식에는 김영섭 KT 대표, 마츠 그란리드 GSMA 사무총장 등이 자리했습니다. 
 
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로셀로나 MWC 2024 전시장에서 (왼쪽부터)류제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네트워크정책실장, 김영섭 KT 대표, 마츠 그란리드 GSMA 사무총장이 M360 APAC 서울 개최를 위한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KT는 지난해 국내에서 처음 개최된 M360 APAC 서울에서도 호스트 스폰서를 맡았는데요. 행사에는 37개국, 310개 회사, 약 1700명이 참여했습니다. 타국에서 개최된 M360 APAC 행사 대비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뤘다는 평이 나왔습니다. 
 
M360은 GSAMA가 2013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행사로, 모바일 산업 현안에 대해 유럽, 남미, 아프리카, 아시아 등 지역별 주제를 선정해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의 어젠다를 논의하고 있습니다. 콘퍼런스뿐 아니라 참여 기업들의 소규모 전시도 마련돼 최신 모바일 기술과 동향을 살필 수 있습니다. 
 
올해 M360 APAC 서울은 'AI를 통한 디지털국가 발전(Advancing Digital Nations with AI)'를 주제로 열립니다. 국내외 주요 ICT 기업의 리더들과 과기정통부,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학계 주요 인사가 참석해 산업별 디지털전환(DX), 생성형 인공지능(GenAI), 6세대 이동통신(6G), 메타버스 등 디지털 시대의 미래를 논의합니다. 
 
김영섭 대표는 "디지털 혁신 파트너로서 기존 빅테크 기업 중심 디지털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통신사업자들의 역량과 시장 지배력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어젠다를 제시할 것"이라며 "올해도 M360 APAC 서울을 성공적으로 이끌며 인공지능(AI) 등 디지털생태계 주도권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중기IT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