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몰캡 명가' 하나증권 영향력 두각…리서치알음 이승환 1위
스몰캡 보고서 영향력, 10위권 내 하나증권 4명 최다
리서치알음 이승환 1위…스몰캡 특화 독립리서치 성과
2023-12-21 06:00:00 2023-12-21 06:00:00
 
 
[뉴스토마토 김한결 기자] 스몰캡(중·소형주) 명가 하나증권이 스몰캡 보고서 영향력에서 두각을 나타냈습니다. 업계 최다 스몰캡 조직을 구축한 결과물이라는 평가가 나오는데요. 스몰캡 리서치에 특화된 독립리서치 리서치알음은 이승환 연구원이 개별 애널 순위에서 1위를 기록, 높은 영향력을 행사했습니다.
 
20일 <뉴스토마토>와 빅데이터 분석업체 리서치알음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 스몰캡 애널리스트 중 스몰캡 영향력 10위권에 가장 많이 이름을 올린 곳은 하나증권 스몰캡으로 집계됐습니다. 총 4명의 애널리스트가 순위권을 기록했는데요. 하나증권은 기존 언론사 베스트 스몰캡 리서치센터를 꼽을 때 항상 1, 2위를 다투는 스몰캡 명가로 익히 알려져 있습니다.
 
국내 스몰캡 애널리스트 리포트 발간 당일 영향력 순위 (그래픽=뉴스토마토, 자료=리서치알음)
조정현, 최재호, 김규상 하나증권 연구원은 6.9%, 5.8%, 5.6%로 2, 3, 4위를 차지했는데요. 조 연구원은 지난 8월 2일 케이에스피(073010) 기업 분석 리포트 '최대 실적 랠리의 시작'을 발간했는데요. 이날 2980원으로 시작한 주가는 장중 고가 3950원까지 오르며 32.6%의 시가 대비 고가 수익률을 기록했습니다. 대성하이텍(129920)의 경우 4월 12일 '전기차와 로봇 핵심 부품 수혜주' 제목의 보고서 발간 당일 23.7%의 수익률을 나타냈습니다.
 
최 연구원은 석경에이티(357550), 로보티즈(108490), 엔비티(236810) 등의 기업 분석 보고서를 발간했고 이날 해당 기업들의 시가 대비 고가 수익률은 25.3%, 23.0%, 20.0%입니다. 김 연구원이 커버한 씨유박스(340810), 펨트론(168360), 제이엘케이(322510) 등은 보고서 발간일 주가가 각각 23.3%, 19.8%, 19.1% 수준의 주가 변동이 확인됐습니다.
 
스몰캡 명가인 만큼 대규모 조직과 젊은 피의 시너지로 도출된 결과라는 설명인데요. 하나증권 관계자는 "총 7명의 스몰캡 연구원으로 업계 최다 인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팀원 중 90~94년생이 5명일 정도로 젊고 활기찬 분위기에서 강점 있는 결과물을 선보여 두각을 나타낼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팀을 이끄는 김두현 하나증권 미래산업팀장은 오랜 스몰캡 경력을 보유하고 있는데요. 하나증권 관계자는 "김두현 팀장의 경우 2014년부터 10년 동안 스몰캡을 담당하는 등 기업 커버리지 또한 가장 많은 팀이 미래산업팀"이라고 전했습니다. 김두현 팀장은 스몰캡 애널리스트 영향력 순위에서도 10위에 랭크되며 순위권에 안착했습니다. 다른 증권사 애널리스트로는 한송협 대신증권(003540) 연구원, 김현겸 KB증권 연구원, 강경근 NH투자증권(005940) 연구원 등이 4, 8, 9위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팀을 제외하고 개별 애널리스트 순위 1위는 독립리서치 회사인 리서치알음의 이승환 연구원이 차지했는데요. 금강공업(014280), 아모그린텍(125210), 제주반도체(080220) 등 스몰캡 종목을 커버하며 8.7% 수준의 가장 높은 영향력을 보였습니다. 특히 지난 6월 발간한 '모듈러 건축 관련 투자 유망종목 3선 제시'에서는 금강공업, 덕신하우징(090410), 다스코(058730) 등 3기업을 다뤘고 이들은 이날 시가 대비 고가 수익률 각각 25.7%, 12.3%, 11.8%를 기록했습니다.
 
리서치알음 소속 최성환 연구원(대표이사), 김재무 연구원도 5.2%, 5.1%로 6, 7위를 기록했습니다. 스몰캡 리서치에 주력하는 독립리서치로서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보이는데요. 리서치알음 관계자는 "소속 연구원들이 매주 2~3회씩씩 기업 탐방, 컨퍼런스콜 등을 다녀오고 서로 관련 내용을 공유하며 스터디한 결과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한결 기자 always@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기성 편집국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