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현대차·기아, 수출 ‘500억달러’…불경기 뚫은 기록 행진
수출액 545억달러는 작년 한국 수출의 8%, GDP 3.3% 규모
연산 20만대 전기차 공장 준공…미래 먹거리도 선봉에
2023-12-06 17:34:40 2023-12-06 17:34:40
현대자동차 장재훈 사장(왼쪽)과 기아 송호성 사장이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60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수출의 탑' 수상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뉴스토마토 이재영 기자]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이 역대 최대 수출을 기록하며 불경기를 밀어내고 있습니다. 지난 5일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는 현대차와 기아가 각각 300억불 수출의 탑과 200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하면서 유종의 미를 거뒀습니다.
 
현대차와 기아가 이 기간 기록한 수출금액은 545억달러(약 71조5000억원)로, 지난해 국가 전체 수출금액인 6836억달러의 8%에 달하는 수치입니다. 지난해 한국 GDP인 2161조원의 3.3% 규모이며 올해 국가 예산인 638조7000억원의 11.1%, 올해 국세 수입 341조4000억원의 20.9% 수준 금액입니다. 또한 올해 11월말 기준 외환보유액인 4170억8000만달러의 13% 규모로 국내 외화 보유고 확대에도 공을 세웠습니다. 완성차뿐만 아니라 부품, 물류, 서비스 등이 유기적으로 결합된 자동차 산업 연관 효과도 컸습니다.
 
자동차산업은 무역수지에서도 역대급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자동차 품목 무역흑자 규모는 447억달러로, 국내 전 품목 중 무역흑자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올해말까지 기세가 이어지면 2014년 이후 9년만에 1위를 차지합니다.
 
글로벌 자동차 판매 톱3를 차지하고 있는 현대차·기아를 필두로 자동차산업은 생산·조세·부가가치 지수도 높습니다. 생산 면에서는 전체 제조업의 12.1%, 세수 면에서는 국세 및 지방세의 10.8%, 부가가치 측면에선 전체 제조업의 9.6%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고용인원은 약 33만명으로, 우리나라 제조업 294만명의 11.2%에 이릅니다. 직접 고용뿐만 아니라 다양한 전후방 산업에서 약 15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평균임금 역시 제조업 평균의 약 12%를 상회하는 등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성장 동력 면에서도 활약합니다. 현대차는 지난 11월 울산공장 내에 연간 20만대 생산 규모의 전기차 전용 공장 건설에 착수했습니다. 기아는 지난 4월 오토랜드 화성에 연간 15만대 규모의 고객 맞춤형 전기차 전용 공장을 착공했고, 오토랜드 광명도 일부 라인을 전기차 라인으로 전환했습니다. 현대차·기아는 2030년까지 총 31종의 전기차 라인업을 갖출 예정입니다. 전기차 전용 공장이 완공되면 전기차 수출이 늘어나 국가 경제에 더욱 기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재영 기자 leealiv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고재인 산업1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