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해양모빌리티 '70조 시장' 잡는다…자율선박 원천기술에 방점
첨단 해양모빌리티 시장 점유율, 27년까지 12% 목표
위성항법시스템 위치 오차 5cm 이내로 보정 기술 개발
바다내비 단말기 설치 선박…규제 완화도 추진
2023-11-27 08:00:00 2023-11-27 08:15:10
[뉴스토마토 김소희 기자] 정부가 현 1%(5조원) 수준의 해양모빌리티 시장 점유율을 2027년까지 12%(71조원)까지 높이겠다는 목표입니다. 또 화석연료 선박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보조금, 취득세 감면 등 종합적인 지원책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특히1603억원을 투자해 선박 내 선원이 없어도 육상에서 선박을 원격제어 할 수 있는 '자율운항선박 원천기술' 확보에도 집중합니다. 
 
해양수산부는 27일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첨단 해양모빌리티 육성전략'을 발표했습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2050년경까지 국제해운 분야의 탄소중립을 목표로 설정했습니다. 자율운항선박 표준 마련을 위한 국제협약을 2028년 발효 목표로 제정 중입니다. 
 
해양수산부는 27일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첨단 해양모빌리티 육성전략'을 논의했다. 사진은 선박 모습. (사진=뉴시스)
 
이에 따라 기존 선박과 관련 서비스도 친환경·자율운항 등 기술이 융·복합된 첨단 해양모빌리티로 재편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첨단 해양모빌리티 세계시장은 연평균 12%씩 성장하는 등 2027년에는 약 583조원 규모에 달할 전망입니다.
 
세계적인 흐름에 따라 정부도 현재 1%(5조 원) 수준인 첨단 해양모빌리티 시장점유율은 2027년 12%(71조 원)까지 높이는 등 첨단 해양모빌리티 육성 전략에 주력합니다.
 
이번 육성 전략은 총 5대, 15개 세부 추진 과제입습니다. 5대 전략은 친환경 해운 솔루션 제공, 자율운항선박 시장 선도, 첨단 해양교통 플랫폼 구축, 연관 산업 육성, 지원체계 운영 등입니다. 
 
특히 친환경 해운 솔루션 제공 분야에서는 보조금과 금융·세제 지원하는 등 친환경 선박 전환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민간에는 보조금을, 공공에는 신규 건조, 설비 장착 및 표준설계 모델 등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저탄소·무탄소 기술 연구개발과 함께 육·해상 실증 인프라도 구축할 예정입니다. 
 
자율운항선박 시장 선도 분야에서는 미래형 선박인 자율운항선박의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국가 주도의 연구개발(R&D)을 추진합니다. 선박 시설기준, 선박직원 승무 기준 등 관련 제도도 합리적으로 조정해 나갈 계획입니다.
 
자율운항선박의 원천기술은 선원이 승선하지 않고도 육상에서 원격제어를 통해 최적 항로 선정과 기관 고장 진단 등을 할 수 있는 것을 의미합니다.
 
첨단 해양 교통 플랫폼 구축 분야에선 선박 등 첨단 해양 모빌리티의 안정적인 운항을 위해 위성항법시스템(GPS) 위치오차를 현재의 10m 이상에서 5cm 이내로 보정·제공하는 기술을 개발합니다. 또 더 많은 선박이 바다내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바다내비 단말기 설치 선박에 기타 항해장비 설치 의무를 면제하는 등의 규제 완화도 추진합니다.
 
이 외에도 신소재 개발·활용 등 연관산업도 육성합니다. 상용화·수출지원, 판로개척 등을 돕는 지원체계가 운영될 방침입니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대한민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로운 수출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관계부처 등과 함께 첨단 해양모빌리티 육성전략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27일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첨단 해양모빌리티 육성전략'을 논의했다. 사진은 조선소 전경. (사진=뉴시스)
 
세종=김소희 기자 shk3296@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규하 경제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