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같은 당 의원이 당대표 팔아먹어…해당 행위"
"상응 조치 취할 것…이재명 대표 사퇴는 없다"
2023-09-22 11:53:09 2023-09-22 11:53:09
22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청래 최고위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전날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과 관련해 “같은 당 의원이 당대표를 팔아먹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검찰 독재정권의 정적 제거, 야당 탄압 공작에 놀아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해당 행위로,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 탄핵 때도 내부에 적이 있었고 문재인 당대표를 흔들고 뛰쳐나간 분당 분열 세력도 있었다”며 “이 대표를 부정하고 악의 소굴로 밀어넣은 비열한 배신행위가 벌어졌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끊임없이 이 대표를 흔들겠지만, 저희 이재명 지도부는 끝까지 흔들림 없이 이 대표 곁을 지키겠다”며 “누구 좋으라고, 이 대표의 사퇴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최고위원은 당원과 지지자들을 향해 “어제(21일) 가결 폭거 이후 탈당도 있고 입당 러쉬도 있다. 오늘(22일) 오전 8시30분 현재 탈당은 4231명이고 입당은 이보다 훨씬 많은 7176명”이라며 “이 대표에게 더 많은 힘을 실어달라. 탈당보다는 입당을 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전날 박광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 지도부가 사퇴한 데 대해서는 “후임 원내대표는 빠른 시일 안에, 가급적 추석 연휴 전 선출하도록 하겠다”며 “이 대표를 중심으로 더 단단히 똘똘 뭉쳐 밀려오는 파도를 헤쳐나가겠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정권은 짧고 국민은 영원하듯이 의원 임기는 짧고 당원은 영원하다”며 “민주당 주인은 당원이다. 당원 명령에 따라 당이 운영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당무위원회를 열고 새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 설치 안건을 논의합니다. 
 
강선우 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선관위와 관련해 당무위 안건으로 올라와 있다”며 “당무위에서 의결되면 원내대표 선출 일정과 후보 등록 등 일체 실무는 선관위에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