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가결' 후 여야, 나란히 회의…대응책 마련 고심
가결 효과 어떨지 서로 머리 맞대
2023-09-21 22:29:03 2023-09-21 22:29:03
박광온(가운데) 민주당 원내대표와 윤재옥(오른쪽)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함께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개표 중 논란이 된 표를 검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여야가 21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가결되자 나란히 회의를 소집하며 대응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먼저 민주당은 이날 오후 체포동의안 가결 직후 본회의 도중 긴급 지도부 회의와 긴급 의원총회를 연달아 진행하며 앞으로 정국에 미칠 영향력을 예의주시했습니다. 이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추가 논의를 한 뒤 두 번째 의총을 열었습니다. 의총에서는 최고위원회의 등에서 나온 내용을 토대로 의견 교환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이날 열린 본회의에서 재석 의원 295명 중 찬성 149명, 반대 136명, 기권 6명, 무효 4명으로 가결됐습니다. 민주당 내에서는 애초 부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기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입니다. 이에 의총에서 이번 표결 결과에 대한 책임론 등이 거론된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힘은 체포동의안 가결 이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었습니다. 애초 의총 후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오후 5시30분께 정회한 국회 본회의가 속개되지 않으면서 의총은 취소됐고, 최고위원회의 시간이 앞당겨졌습니다.
 
당 지도부가 참여한 이번 회의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안건을 다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이번 체포동의안 가결 이후 대응책 마련에 착수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