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섭 국방장관 "한미, 북한 핵 사용 억제할 수 있다"
친윤 국민의힘 공부모임서 특강…"실패해도 한미가 대응할 역량 있어"
2023-04-26 11:05:01 2023-04-27 01:04:15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공부모임 '국민공감' 행사에서 이종섭 국방장관이 특강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한미가 함께 북한의 핵 사용을 억제할 수 있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친윤(친윤석열)계 국민의힘 공부모임 ‘국민공감’ 강연에 강연자로 나서 “혹시 만일 실패해도 한미가 함께 대응해 나갈 역량을 갖추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은 우리에 심각한 위협인 것에 다 동의할 것”이라면서도 “너무 과도하게 불안해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은 이날 ‘북핵·미사일 위협과 우리 군의 대응’을 주제로 비공개 특강을 진행했습니다. 이에 대해 그는 “국방부가 국방전략서를 만들었는데 거기 핵심 내용 중 하나”라며 “국방부가 추진하는 중요 과업 중 핵심 내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장관은 강연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특별히 이슈가 있어 온 건 아니”라며 “원래 국민공감이라는 데서 전체적인 프로그램을 하는 과정에 저도 많은 사람 중 한 사람으로 와 업무 중 중요한 주제를 갖고 설명드리려 한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한미 정상회담에서 별도로 발표될 전망인 확장억제 성명에 대해서는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내용은 오늘 공개될 것”이라며 “좀 기다려 주시라”고 답했습니다. 
 
이 장관은 확장억제 실효성이나 한국의 자체 핵무장에 대한 정부 입장 등에 관한 질문에는 “제가 답할 게 아니”라며 자리를 떴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