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밀집도 심각하면 '무정차' 통과…출퇴근 열차도 '추가 투입'
수도권 지하철 혼잡도 갈수록 심화…사고 위험 가능성↑
국토부, 역사·열차 안전관리체계 개선해 밀집도 분산
'지옥철' 9호선·김포골드라인, 내년까지 열차 추가 투입
2023-03-28 15:54:53 2023-03-28 15:54:53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앞으로 지하철 밀집도가 심각할 경우 철도운영기관은 혼잡 상황을 안내하고 '무정차' 통과를 검토합니다. 특히 2분기부터는 수도권 지하철 2·3·5호선의 운행 횟수를 늘리고 9호선·김포골드라인의 내년 열차 편성을 '8편성·5편성'으로 추가 도입합니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인파 집중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방지하고 쾌적한 출퇴근길 조성을 위해 수도권 지하철 혼잡 관리에 착수한다고 28일 밝혔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철도안전관리체계 기술기준'을 개정해 역사·열차 혼잡도를 정량적으로 측정 및 관리하는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사진은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 모습.(사진=뉴시스)
 
그간 수도권 전철 혼잡으로 인한 사고 위험 가능성은 꾸준히 지적된 사안입니다. 특히 출퇴근 시간대의 개선이 요구돼 왔습니다.
 
김포골드라인 등 혼잡도가 높은 노선의 경우 운행간격 단축, 정차역사 조정 등의 조치를 시행했지만 하루 평균 이용객이 지난 2020년 701만명에서 2022년 857만명으로 급증하면서 혼잡 상황도가 가중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특히 서울 지하철 4·7·9호선이 가장 붐비는 시간대(8시~8시30분)의 평균 혼잡도는 150%를 웃도는 실정입니다.
 
승하차·환승이 많은 신도림(21만5000명), 잠실(18만7000명), 고속터미널(16만9000명), 강남(16만5000명) 등의 역사도 혼잡한 실정입니다.
 
이에 국토부는 '철도안전관리체계 기술기준'을 개정해 역사·열차 혼잡도를 정량적으로 측정하고 관리하는 체계를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열차 혼잡도는 열차 탑승 기준인원 대비 실제 탑승 인원 비율로 이는 승강장·통로·계단에서 수용할 수 있는 적정 인원 대비 이용객 수로 정의합니다. 해당 비율이 130% 이하이면 '보통', 130∼150%면 '주의', 150∼170%면 '혼잡', 170% 이상이면 '심각' 단계로 체계적으로 관리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주요 혼잡노선에 대해 출·퇴근 시간, 역사 내 인파 병목구간·계단 등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취약점을 노선·역사별로 도출할 계획입니다.
 
폐쇄회로TV(CCTV), 통신사 또는 교통카드사 제공자료를 활용한 혼잡도를 상시 관리하고 혼잡이 심각한 경우 해당 지자체가 재난안전문자를 발송하도록 해 인파 집중 사고를 예방합니다.
 
또 역사·열차 내 혼잡도 기준에 따라 인파관리 전문인력이 승강장, 환승구역 등에 배치됩니다. 특히 혼잡도가 심각 단계일 경우 철도 운영기관이 무정차 통과여부를 필수적으로 검토하도록 '도시철도 대형사고 위기 대응 표준·실무 매뉴얼'을 개정할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275개 역사에 교통공사 직원 등 현장 관리인력 855명을 배치해 동선분리·계도·응급상황 조치 등을 수행합니다.
 
국토교통부는 9호선과 김포골드라인에 각각 내년까지 열차 8편성, 5편성을 추가 도입하겠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사진은 김포골드라인 출퇴근 시민들 모습.(사진=뉴시스)
 
서울 지하철 9호선 등 밀집도가 높은 노선은 열차 운행 횟수를 늘리고 추가 열차도 도입할 예정입니다. 서울 지하철 2·3·5호선은 올해 상반기 중 예비열차를 통해 운행 횟수를 늘리고 9호선도 내년 8편성을 추가로 투입합니다. 혼잡도가 가장 높은 김포골드라인의 경우는 열차 5편성을 추가 투입 시기를 내년 12월에서 9월로 앞당깁니다.
 
환승 체계 개편과 역사 시설 개선을 통해 밀집도도 관리합니다. 철도 또는 도시철도 노선을 신설할 때는 기본계획 단계에서 대도시권 환승역의 환승시간, 거리 등 환승편의를 선제적으로 검토합니다. 올해는 대구엑스코선과 강동하남남양주선 등을 우선 검토할 예정입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수도권 전철 혼잡으로 인한 불편과 안전사고 위험성은 그간 꾸준히 제기됐으나 적절한 제도적 기반이 미흡했던 측면이 있었다"며 "올해 상반기 고시하는 철도안전기준 개정안을 통해 체계적 혼잡관리 기틀을 마련하고 역사시설·환승편의 개선으로 인파관리가 보다 효율화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