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의 '경기gpt' 구상 "GPT·첨단기술 선도역할"
생성형 인공지능이 작성한 개회사 낭독
‘[경바시] 지피티(GPT) 혁신포럼’ 개최
2023-03-20 16:26:22 2023-03-20 18:28:29
 
 
[뉴스토마토 박한솔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공공기관 내 '챗GPT' 활용을 두고 경기도에서 가장 먼저 실행에 옮겨 선도적으로 이끌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경기도는 20일 경기도청 대강당에서 '경바시(경기도를 바꾸는 시간)-지피티(GPT) 혁신포럼'을 열고 윤리, 비즈니스, 인공지능의 활용 등에 대해 전문가들과 의견을 나눴습니다.
 
20일 오후 경기도청 1층 대강당에서 열린 경바시, 생성형 인공지능 혁신포럼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
 
김동연, 챗GPT에 개회사 주문
 
김 지사는 이날 개회사에서 챗GPT가-4가 작성한 개회사를 낭독했습니다. 김 지사는 챗GPT에게 "나는 대한민국의 경기도지사고, 경기도에서 gpt를 활용해 도민의 인공지능 활용권리를 확대하려 하고 있다"며 "생산형 인공지능 포럼 인사말을 하려고 하는데 연설문을 써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챗gpt가 답변한 개회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님이 전국에 초고속 인터넷을 도입하고 농어촌에서 농어민들에게 컴퓨터 교육을 실시한 20여년 전의 역사적인 순간을 기억하며, 이러한 정신을 이어받아 저희 경기도에서는 차세대 기술인 생성형 인공지능 분야에서의 활용권을 확대하고자 한다"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인공지능 발전 활용에 대한 방안으로 △모든 학교에 인공지능 교육 도입 △소규모 사업자와 새싹기업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창업과 일자리 창출 지원 △공공기관 생산형 AI기술 도입 등을 제시했습니다.
 
이에 김 지사는 "gpt관련 포럼을 하는데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은 것은 중앙정부나 지방정부를 통틀어서 경기도가 처음 이런 기회를 만들었기 때문"이라며 "gpt뿐 아니라 여러 첨단기술들을 경기도에서 가장 먼저 응용하고 적용하면서 나올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한 보완책도 만들어, 선도적으로 이 길을 이끌고 싶다는 욕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1400만 인구가 살고 있는 경기도는 대한민국 인구의 4분의 1이 거주할 뿐만 아니라 모든 경제와 산업, 투자의 중심"이라며 "경기도가 변화하면 대한민국이 변화한다는 의미에서 도민들과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고자 이런 자리를 만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챗GPT 활용…발달장애인 예술사업 선도
 
 경기도는 챗gpt 우선 도입을 위해 발달장애인의 예술활동을 돕는 'gpt 창작단 시범 사업'을 오는 5월부터 시범 운영할 예정입니다. 사회취약계층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예술작품 전시회를 하는 등 기회의 선순환 구조를 마련하기 위해서입니다.
 
또 미래산업펀드 500억원을 조성해 gpt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기업과 대학, 연구소와 함께 gpt 산학연 기업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는 것도 계획에 있습니다.
 
김 지사는 "우선 단기적으로 생각하는 계획은 이렇지만, 경기도와 도내 28개 공공기관에서 우선적으로 업무효율을 위해 적용해볼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20일 오후 경기도청 1층 대강당에서 열린 경바시, 생성형 인공지능 혁신포럼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수원=박한솔 기자 hs6966@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의중 금융산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