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열음 “모차르트 음악은 모국어…다양성 풍부한 만화경”
피아노 소나타 전곡 음반…5월부터 전국 투어 나설 예정
“모차르트 협주곡 전곡,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도 도전할 것”
2023-03-15 16:37:07 2023-03-15 16:37:07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모차르트 음악은 하늘에서 뚝 떨어졌다는 느낌을 받아요. 억지로 고심해서 썼다기보다는 너무나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음악이죠. 최대한 자유롭고 즉흥적으로 표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K클래식' 열풍을 선도하는 대표 주자이자 젊은 피아니스트 손열음이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전곡으로 돌아옵니다. 오는 17일 음반사 나이브 레코드에서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전곡 음반을 냅니다. 14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손열음은 "모차르트를 치니 집에 돌아온 것 같은 기분"이라며 "제 손과 마음의 중심에 있는 모국어 같은 느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음반에는 모차르트 소나타 18곡을 전부 연주해 담았습니다. 6시간을 훌쩍 넘는 방대한 분량을 이틀 간 통영국제음악당에서 녹음했습니다. 통영음악당과 녹음 기사인 최진 프로듀서와 다른 앨범 작업을 하다가 비는 시간을 활용했다고.
 
"쉽게 오는 기회가 아니었고, 뭐라도 녹음하고 싶다고 했다는 생각에 임하게 됐습니다. 할 수 있는 건 모차르트 밖에 없다 싶었습니다. 녹음을 시작한 날이 1월27일, 모차르트의 생일이었어요. 운명인가 싶더라고요."
 
피아니스트 손열음이 14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손열음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전곡 음반 발매 및 리사이틀 투어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모습. 사진=파이플랜즈
 
손열음에게 모차르트는 각별합니다. 2022년 '차이콥스키 콩쿠르'에서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1번을 연주해 2위에 올랐습니다. 이 영상은 지금도 유튜브에서 2100만 조회를 기록 중입니다. 2018년에는 영화 '아마데우스' 음악감독 고(故) 네빌 마리너와 모차르트 음반을 냈습니다. 2019년 BBC 프롬스 데뷔무대에서도 '모차르트 협주곡 15번'을 선택했습니다.
 
손열음은 소나타 18곡을 "모차르트의 일기장 같은 음악"이라며 "처음엔 소나타 한 두 곡만 해볼까 했는데 갑자기 전곡을 녹음해야겠다는 무모한 생각이 들게 됐다"고 했습니다. "모차르트 음악이 다양한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까지 풍부했다는 건 몰랐어요. 만화경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워낙 다층적인 음악이라 고정된 해석을 두고 연주하기보다는, 나 자신도 놀라게 하는 연주, 기분 좋은 서프라이즈를 발견하는 느낌으로 연주하고 싶었습니다."
 
손열음은 다양한 레퍼토리를 섭렵해오고 꾸준한 음반 발매와 공연으로 세계에 닿아왔습니다.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음악 축제 중 하나인 평창대관령음악제 음악감독으로 활약하며 기획자로 나서기도 했습니다.  "더 이상 열심히 할 수는 없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최선을 다했다"며 "가벼운 마음으로 내려놨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피아니스트 손열음이 14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손열음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전곡 음반 발매 및 리사이틀 투어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파이플랜즈
 
명성보다는 "피아노가 가장 중요하고 항상 더 잘 치고 싶은 마음 뿐"이라고 자신을 낮추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피아니스트라는 직업은 제가 살아 있을 때 인정받는 게 그렇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제가 '레코딩광'이라서 그런 것 같아요. 죽은 다음에도 음반들을 접하면서 느꼈던 게 강렬했던 것 같고. 음악으로 남긴 메시지들이 정말 불멸성을 가지고 있구나에 대한 숭고한 생각들을 너무 쫓다보니까. 저 역시도 연주자는 죽어서 음악과 앨범을 남겨야 하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을 가진 거 같아요."
 
이번 음반으로 5월부터 서울, 원주, 통영, 광주, 고양, 김해 등에서 전국 투어 공연에 나섭니다.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에 이어 피아노 협주곡 전곡,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 도전에도 나설 생각입니다.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전곡은 제 꿈이에요. 10년 이상 바라보며 차근차근 하고 싶습니다. 네빌 마리너 경(1924~2016, 영국 출신의 지휘자이자 바이올리니스트)과 생전에 함께 작업을 하며 거장 임에도 불구하고 열린 마음으로 음악을 대하는 태도에 감명받았습니다. 최근에 클래식 음악계에도 다양성이 존중받는 흐름이 생긴 것도 반가워요. 인종과 성별을 막론한 여러 작곡가와 다양한 작업을 더 많이 해보고 싶습니다."
 
손열음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전곡 음반. 사진=파이플랜즈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