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고속도로 사고 피해자…"심리치료 프로그램 지원하세요"
22일부터 28일까지 접수…감정 다스리기 등 상담 콘텐츠 확대
2023-02-22 14:25:20 2023-02-22 14:25:2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한국도로공사와 고속도로장학재단이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 심리치료 프로그램 '안아드림'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지난 2020년부터 시작된 '안아드림' 프로그램은 고속도로 교통사고로 심리적 후유증을 겪고 있는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상담 및 특강 등을 통해 정서적 안정, 가족관계 개선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현재까지 총 73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했습니다.
 
신청자 중 온라인 심리검사를 실시해 치료가 필요하다고 확정되면 전화·화상·방문을 통해 사고 트라우마와 우울증 극복을 위한 정서안정 상담을 최대 20회까지 무료로 제공합니다. 부모·자녀와의 관계 개선 및 학생을 위한 진로상담 서비스도 지원됩니다.
 
특히 올해는 감정 다스리기, 불면증 해소 방법 등 상담 콘텐츠를 확대하고 모집 기간 중 신청하지 못한 사고 피해자 및 가족이 추가로 신청할 경우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고속도로장학재단 관계자는 "그간 프로그램 참여자들로부터 우울증 해소와 삶의 질이 향상됐다는 긍정적인 반응이 많았다"며 "고속도로 사고로 인한 심리적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내실 있게 운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 심리치료 프로그램 '안아드림'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사진은 경북 김천 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도로공사 본사.(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