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중, 러 지원하면 세계대전"
미국 "중, 러에 무기 지원 가능성"...중 "가짜 뉴스"
2023-02-21 10:03:03 2023-02-21 10:03:03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중국과 러시아가 결합하면 세계대전이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독일의 유력지 ‘디 벨트’와 인터뷰에서 “중국이 러시아에 살상무기를 제공한다면 그것은 세계대전을 의미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젤렌스키 대통령은 “사실 중국이 우리 편이었으면 좋겠지만 현재 국제 지정학적 상황은 그렇지 못하다”며 "중국이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 실용적 접근을 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18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독일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만난 뒤 미국 CBS방송과 인터뷰에서 "중국이 러시아에 살상 무기 지원을 고려하고 있다"며 "만일 중국이 러시아에 살상 무기를 제공한다면 미·중 관계에 중대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중국 측은 “미국이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있다”며 "오히려 미국이 우크라이나를 지원해 전쟁을 확산시키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만일 중국이 러시아에 살상 무기를 지원한다면 최악의 경우, 러시아-중국-이란-북한 대 우크라이나-미국-유럽-일본 등 새로운 냉전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뉴욕타임즈(NYT)는 분석했습니다. 
 
다만 국제 지정학 전문가들도 중국이 사실상의 세계대전을 각오하면서까지 우크라이나에 살상 무기를 제공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병호 공동체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