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위까지 덮친 '천공 의혹'…"주술정치" 대 "공상소설"
박성준 "대통령실·국무조정실이 조사·원천 봉쇄해야"
윤한홍 "청와대 이전 총괄했지만 천공 누군지 모른다"
2023-02-20 17:19:12 2023-02-20 17:19:12
백혜련 국회 정무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역술인 ‘천공’의 윤석열 대통령 관저 이전 개입 의혹이 20일 국회 정무위원회까지 덮쳤습니다. 민주당은 “주술·무술 정치가 판치는 것이 나라가 망하는 징조”라며 공세를 펼친 반면, 국민의힘은 “공상소설에나 나올법한 얘기”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박성준 민주당 의원은 이날 정무위 전체회의 현안질의에서 방문규 국무조정실장에게 “역사의 고전을 보면 ‘망징’이라는 것이 있다”며 “망하는 징조, 국가 위기의 징조가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 내부적으로 보면 간신론이 등장하고 있다”며 “또 하나의 망징은 주술정치, 무술 정치가 판치는 것인데 천공 얘기 들어 보지 않았나”라며 물었습니다. 이어 “윤석열정권의 특징이 문제가 되면 고발하고 압수수색하는 것인데, 천공은 스스로 스승이라고 한다”며 “대통령과의 사적·친분 관계를 얘기하고 대통령실의 관저 의혹이 나오는데, 대통령실이나 국무조정실이 조사하고 원천적으로 봉쇄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물었습니다.
 
이런 박 의원의 질의에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뜬금없는 간신세력, 천공 등 공상 소설에 나올듯한 내용을 갖고 질의한다”며 “근거도 없는 천공 이야기에 간신세력이라는 것은 도대체 뭔가”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여당 상황에 대해 망할 징조니, 간신이니 하는 말씀을 여기서 하는 건 언어의 순화가 필요하다”라고 쏘아붙였습니다.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이자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시절에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팀장을 맡았던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도 “천공이니, 간신론이니 하는 것은 민주당의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청와대 이전 업무를 제가 총괄했지만, 천공이 누구인지 모른다”고 반박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