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6일부터 영아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 무료
질병청, 로타 백신 국가예방접종 도입 발표
2~6개월 영아 대상…백신별로 2~3회 접종
먹이는 방식 로타릭스·로타텍 모두 접종 가능
2023-02-16 14:16:36 2023-02-16 14:16:36
[뉴스토마토 주혜린 기자] 다음 달 6일부터 영아 대상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이 무료로 실시됩니다. 
 
질병관리청은 로타바이러스 백신이 국가예방접종으로 도입됨에 따라 3월6일부터 영아 대상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이 전국 어디서든 전액 무료로 실시된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로타바이러스는 감염된 영유아에게 심한 설사와 구토 등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입니다. 쉽게 확산해 산후조리원과 어린이집 등에서 환자가 집단 발생하기도 합니다.
 
로타 백신은 그간 선택 접종으로 2회 또는 3회 접종 완료에 평균 20만∼30만원의 비용을 부모가 부담하거나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만 지원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무료 접종은 사업 시작일인 3월6일부터 적용되고, 시작일 이전 접종에는 소급 적용되지 않습니다.
 
접종 대상은 생후 2개월∼6개월 영아로 현재까지 국내에서 사용이 허가된 입으로 먹이는 방식의 두 종류의 백신(로타릭스, 로타텍) 모두 접종이 가능합니다.
 
로타릭스의 경우 1개월~2개월 주기로 2회 접종을 마쳐야 하며 로타텍의 경우 1개월~2개월 주기로 3회 접종을 모두 마쳐야 충분한 예방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질병청은 "로타바이러스 백신은 다른 백신과의 동시 접종이 가능하다"며 "표준 접종일정이 비슷한 B형간염이나 폐렴구균 등 다른 영유아 예방접종과 같은 날 접종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로타 무료 접종은 주소지와 상관없이 전국 위탁의료기관과 보건소에서 가능합니다. 백신 종류별 접종 기관 현황은 예방접종 도우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로타바이러스의 국가예방접종 도입으로 부모님들의 비용 부담을 낮추고, 가장 어린 시기 우리 아이들의 건강을 더욱 두텁게 보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다음달 6일부터 영아 대상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이 무료로 실시됩니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소아청소년과의원을 찾은 어린이가 독감 예방주사 접종을 받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