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찰풍선' 두고 미중 갈등…중국 항의 vs 바이든 경고
2023-02-08 14:04:17 2023-02-08 14:04:17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이른바 중국의 '정찰풍선' 사태 이후 미·중 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중국이 자국 비행체를 '정찰풍선'으로 규정하고 격추한 미국에 재차 항의했지만, 미국은 "중국이 우리의 주권을 위협한다면, 우리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며 대응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행한 임기 두 번째 국정연설을 통해 "오늘 우리는 수십 년 내에 중국 혹은 세계 다른 누구와 경쟁에 있어 가장 강력한 위치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미국의 이익과 세계의 혜택이 우선한다면 중국과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면서도 "그러나 실수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가 지난주 분명히 했듯 중국이 우리 주권을 위협하면 우리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 행동할 것이고 그렇게 했다"고 했습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의 주권을 위협한 행위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최근 불거진 중국의 정찰풍선 사태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입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일 정례 브리핑에서 정찰풍선 잔해 반환을 미국에 요구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 비행선은 미국 것이 아니라 중국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 정부는 계속 자신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며 소유권이 중국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미국 정부는 잔해를 수거해 중국이 사용한 정찰 장비와 풍선을 보낸 의도 등을 분석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중국 측 요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정찰풍선' 사태는 지난 4일 미국이 대서양 상공에서 중국의 풍선 비행체를 격추한 일을 말합니다. 미국은 해당 비행체가 중국의 정찰풍선이라고 보고 일주일간 추적하다가 격추했습니다.
 
중국은 해당 정찰풍선이 기상연구용 민간 비행선이라며 격추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지난해 회담을 거론하며 "충돌이 아닌 경쟁을 원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었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이 취임하기 전에는 중국이 어떻게 힘을 키워가고 있는지, 미국이 어떻게 추락하는지에 대한 얘기들이 있었다면서 "더는 아니다. 지난 1년간 민주주의는 약해진 게 아니라 강해졌고, 독재 정부는 강해진 게 아니라 약해졌다. 미국은 세계를 재결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동맹은 강화되고 있고 더 큰 비용을 지출하고 있고 더 많은 일을 하고 있다"며 "태평양과 대서양 파트너 사이에 다리가 형성되고 있고, 미국에 맞서는 이들은 그들이 얼마나 잘못됐는지를 배우고 있다"고 했습니다.
 
 
4일(현지시간) 미국이 스텔스 전투기 등을 동원해 자국 영토에 진입한 중국의 '정찰 풍선'을 격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