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향후 미중 관계, 중국에 달렸다"
백악관 "중국 행위, 용납할 수 없다"...블링컨 방중은 재추진
2023-02-07 09:59:39 2023-02-07 09:59:39
격추된 정찰 풍선.(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미국 백악관이 "향후 대중 관계는 중국에 달렸다"며 일종의 경고성 발언을 날렸습니다.
 
6일(현지시간)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 정찰풍선의 미 본토 침투 및 격추와 관련, 냉정하게 대처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중국에 대한 우리의 접근법은 매우 명확했고, 냉정하게 지속될 것"이라면서 "우리가 외교적 대화로 관계를 진전시키는 방안은 확고하며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과 열린 소통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도 지난주 중국 측과 그런 대화를 지속했다"며 "우리는 풍선을 격추한 후에도 중국과 직접 소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사태로 블링컨 장관의 방중이 연기된 데 대해 "연기이지 취소가 아니다"라고 향후 재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늑장 대처'라는 공화당 비판에 대해선 바이든 대통령이 지상의 민간 피해를 우려해 군이 해상 상공에서의 격추를 건의했으며, 이에 1일 안전과 파편 회수가 최대한 확보된 첫 기회에 격추하라고 다시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그는 "중국의 무책임한 행동을 미국과 전 세계가 볼 수 있었다"며 "이번 중국의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국은 지난달 28일 중국 정찰풍선의 미 본토 진입을 확인하고 지난 4일 대서양 상공에서 전투기를 동원해 격추했는데요. 이에 중국에서는 민간용 비행선이을 격추시켰다며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