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실업률 최저, 경기 침체 일어날 수 없다"
실업률 3.4%...1969년 이후 최저치
2023-02-07 08:57:15 2023-02-07 08:57:15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50여 년 만에 실업률이 최저인 상황에서 경기후퇴가 발생할 수는 없다"며 인플레이션 둔화 후 침체 가능성에 선을 그었습니다.
 
옐런 장관은 6일(현지시간) ABC 방송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은 유의미하게 둔화하고 있으며, 경제는 여전히 튼튼하다"면서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미 노동부는 지난 3일 발표한 1월 고용상황 보고서에서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가 51만7000개 증가하고, 실업률은 3.4%로 전월 대비 0.1% 하락했다고 밝혔는데요. 이는 1969년 5월 이후 거의 54년만의 최저치라고 합니다.
 
옐런 장관은 "미국인들은 인플레이션에 대해 우려하고 있지만 현재 물가는 떨어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물가가 여전히 높기는 하지만 최근 6개월간 내림세를 기록했고, 연방준비제도가 잘 대응하고 있다"며 "경제를 튼튼하게 하고 가격을 낮추는 법안들도 처리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반도체법과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언급하며 "도로와 다리를 재건하고 첨단 제조업과 클린 에너지, 반도체에 투자하고 있으며, 연안뿐 아니라 미국 전역에 공장들이 문을 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