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부 풍자' 작품, 국회서 철거…주관의원들 "의장 책임지고 원상복구"
"전시회 취지, 주권자 위 군림하는 권력 풍자…10·29참사 무책임 비판"
2023-01-09 11:24:44 2023-01-09 14:05:08
9일부터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릴 예정인 ‘2023 굿바이전 인 서울’ 정치풍자 작품 중 하나. (사진=주최측 제공)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국회사무처가 국회 의원회관에 전시될 예정이었던 정치 풍자 전시 작품들을 철거했다. 해당 전시회를 공동주관한 민형배 무소속 의원 등 국회의원 12명은 국회사무처를 향해 “야만적”이라고 비판하며 국회의장이 책임지고 원상복구하라고 촉구했다.
 
국회사무처는 9일 오전 전시회를 주관한 민형배 무소속 의원에게 공문을 보내 “‘국회의원회관 회의실 및 로비 사용내규 제6조 제5호를 위반할 수 있는 작품은 전시하지 않는 조건으로 제2로비 사용을 허가했다”며 “수차례 전시작품들에 대한 자진철거를 요청했으나 철거되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2023 굿바이전 인 서울’은 서울민족예술단체총연합과 굿바이전시조직위원회가 주최해 무소속 민 의원 등 국회의원 12명이 공동주관하는 전시회로, 이날부터 작가 30여명의 정치풍자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었다.
 
여기에 전시될 작품 중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등을 비판하는 정치 풍자 작품이 포함돼 있었다.
 
‘국회의원회관 회의실 및 로비 사용 내규’에 따르면 특정 개인 또는 단체를 비방하는 등 타인의 권리, 공중도덕, 사회윤리를 침해할 수 있는 회의 또는 행사로 판단되는 경우 국회의원회관 회의실이나 로비 사용을 금지하도록 돼 있다.
 
국회사무처는 ‘국회의원회관 회의실 및 로비 사용 내규’를 언급하며 “8일 23시까지 지잔철거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며 “상기일까지 자진철거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국회의원회관 회의실 및 로비사용 내규’에 따라 의원회관 제2로비의 사용이 중지될 수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통지했다. 해당 내규에 따르면 특정 개인 또는 단체를 비방하는 등 타인의 권리, 공중도덕, 사회윤리를 침해할 수 있는 회의 또는 행사로 판단되는 경우 국회의원회관 회의실이나 로비 사용을 금지하도록 돼 있다.
 
이에 민 의원을 포함해 강민정·김승원·김영배·김용민·양이원영·유정주·윤미향·이수진(동작)·장경태·최강욱·황운하 의원 등 12명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전시회 취지는 시민을 무시하고 주권자 위에 군림하려는 정치권력, 살아있는 권력 앞에 무력한 언론권력, 권력의 시녀를 자처하는 사법권력을 신랄하고 신명나게 풍자하는 것”이라며 “또 10.29 참사로 드러난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을 비판하고, 희생자를 기리고자 했다”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들은 “국회사무처는 이 같은 다짐을 무단철거라는 야만적 행위로 짓밟았다”며 “풍자로 권력을 날카롭게 비판하겠다는 예술인의 의지를 강제로 꺾은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지레짐작 자기검열은 국회 사무총장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사무총장을 감독하는 국회의장이 책임져야 한다. 의장은 이제라도 작품이 정상적으로 시민들에 닿을 수 있도록, 철거한 작품의 조속한 원상복구를 지시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