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장연, 혜화역서 지하철 4호선 시위 이어가
공휴일 제외 매일 4호선 출근길 시위 예정
2023-01-04 10:09:48 2023-01-04 10:09:48
(사진=연합뉴스) 지하철 탑승 시도하는 박경석 전장연 대표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장애인권리예산’ 반영 촉구를 위한 '출근길 4호선 시위'가 4일(수요일)에 진행됐다.
 
전장연은 이날 오전 8시쯤부터 지하철 4호선 혜화역 하행선 방면에서 '장애인권리예산·입법 쟁취 255일차 지하철 선전전' 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대통령실 인근 4호선 삼각지역으로 이동한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도 이날 트위터에 "오늘 08시부터 4호선 혜화역->삼각지역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지하철 타기가 예정되어 있다"라며 "이에 따라 4호선 열차운행에 지연이 발생할 수 있으며, 상황에 따라 해당역을 무정차 통과할 수 있다"고 공지한 바 있다.
 
앞서 전장연은 전날 '2023년 지하철 선전전 방향'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장연은 올해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에 '출근길 4호선 지하철 시위'를 이어갈 방침이다.
 
전장연은 이날 "오세훈 서울시장은 법의 강제 조정안을 불수용하고 법적 조치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전장연도 법에 명시된 시민의 권리를 누리기 위해 계속 행동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과 오세훈 서울시장은 '차별과 갈라치기로 혐오를 조장하는 관치'를 멈추시기 바란다"며 "전장연은 전쟁을 하는 것이 아니며, 죽여야 할 적군도 아니다"고 호소했다.
 
전장연은 지난해 12월부터 출근길 지하철 시위를 진행하며 장애인 권리 예산과 이동권 보장에 대한 제정 및 개정을 요구하는 중이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