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박용진 "이재명 최측근 개인비리에 당이 나서는 건 부적절"
"당으로 확산되거나 진실공방 주체로 나서지 않아야"
2022-11-26 13:30:06 2022-11-26 13:30:06
박용진 민주당 의원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700만 삼성 주주 지킴이법! 삼성생명법(보험업법 개정안)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이재명 대표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개인비리 의혹에 당이 조직적으로 나서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지난 25일 YTN라디오 '뉴스 정면승부'에서 "(이 대표) 심부름 하던 분들의 문제에 대해서 당의 대변인과 당의 특별위원회라고 하는 기구가 직접 나서서 대변하고 방어하고 하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뿐만 아니라 대부분이 이 대표와 그 주변 측근들의 혐의에 대해 사법적으로 아는 게 별로 없다"며 "그러니 이 문제가 당으로 확산되거나 또 당이 이 문제의 한복판에 서거나, 당이 검찰과 사법적 진실 공방을 서로 주고받는 주체로 나서거나 이러지는 않아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같은 당 정성호 의원이 전날 한 방송에서 정 실장, 김 전 부원장을 이 대표의 '심부름꾼'으로 지칭하며 "당대표가 입장 표명하는 게 말이 되느냐"는 취지로 말한 것을 언급하며 "그래서 이 문제와 관련해 당이 중심에 서서 일을 하는 것은 당을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서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이어 "사법적인 문제와 정치적인 문제는 분명히 나눠서 봐야 될 필요가 있다"며 "지금은 김 전 부원장과 정 실장 정도의 문제이고 아직 당 대표에 대해서 직접적인 피의자로 전환해서 수사하거나 이러지도 않은 상태에서 우리가 먼저 나서서 이렇게 저러쿵 얘기하는 것 자체도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