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서울 소각장 입지선정위, 18일 주민설명회 개최(종합)
후보지 타당성 조사과정·결과 추가 공개
추가 공개 자료 주민설명회서 공개 예정
반대 주민들 '설명회 보이콧' 예고…갈등 지속
2022-10-06 10:25:57 2022-10-06 10:25:57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상암동 자원회수시설 신설을 위해 주민설명회 개최 입장을 밝히면서 주민과의 대화를 위한 손을 내밀었다.
 
서울시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선정위원회는 제 13차 회의를 열고 상암동 입지 후보지 관련 주민설명회를 오는 18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당초 서울시는 지난 5일 상암동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상암동 반대투쟁위원회(반투위)를 중심으로 주민 반발에 부딪혔다. 주민들은 광진구 오 시장 자택 인근에서 연일 집회를 열고 상암동 전면 백지화를 요구 중이다.
 
오 시장은 지난달 26일 반대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주민설명회 일정을 연기했다. 입지 후보지 타당성 조사과정 등에 대한 입지선정위 회의 내용 중 비공개 부분을 추가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입지선정위는 주민들이 요구한 사항을 수용해 입지 후보지 타당성 조사과정과 결과 자료 중 위원회 회의록의 비공개 부분을 추가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추가 공개 결정한 자료는 입지선정위원회 1~11차 회의록 중 입지 후보지 평가배점 및 항목 등의 일부 변경 내용이다. 추가 공개 내용은 오는 18일 개최되는 주민설명회를 통해서 주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18일 상암동 주민설명회를 통해 지역 주민들의 궁금한 내용이 해소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주민들이 여전히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서울시 입장과 거리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 주민설명회 역시 점거농성 등 보이콧이 예상되고 있다.
 
반투위는 광진구 오 시장 자택에서 여는 집회도 인근 주민들과 오 시장의 자제 요청에도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원유만 반투위 홍보본부장은 “서울시가 주민설명회 일정을 다시 잡아도 개최되지 못하게 점거농성을 할 계획”이라며 “이미 상암동으로 결론을 내놓고 하는 주민설명회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달 29일 광진구 자택 앞에서 집회 중인 상암동 주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