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비엘, 자궁경부전암 치료신약 국제학회 발표 성료
암 환자 대상 치료제로 확장 추진
2022-10-06 09:57:29 2022-10-06 09:57:29
비엘이 미국에서 열린 학회에 참석해 자사 자궁경부전암 치료백신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 (사진=비엘)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비엘(142760)은 '국제 부인과 종양학회 연례국제학회'에서 자사 자궁경부전암 치료제 'BLS-M07'의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달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미구구 뉴욕에서 진행된 이번 학회에는 전 세계 산부인과 종양 전문의 및 제약업체 관계자가 참여해 부인과 종양 분야의 최신 연구 동향 및 치료제 개발 성과 발표를 대면 및 온라인으로 동시 진행했다.
 
비엘은 BLS-M07의 연구 성과를 임상시험 책임자인 이재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산부인과 교수를 통해 발표했다. 또한 이번 학회에서 BLS-M07의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제약사 라이센싱 관계자 및 종양 전문가 등의 미팅을 통해 자궁경부암 적응증으로 확장에 대한 가능성을 타진했다.
 
현재 수술이 불가한 말기 자궁경부암 환자의 경우 화학요법이나 방사선 치료가 시행되고 있으나, 낮은 반응율 및 높은 부작용으로 인해 새로운 치료법의 수요가 매우 높다. 특히, 최신항암제로 알려진 면역항암제는 단독으로 사용할 경우 효능이 낮아 새로운 병용요법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BLS-M07은 자궁경부감염 및 암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진 인유두종바이러스(HPV)를 표적으로 하는 먹는 치료백신이다. 경구 복용시 장 점막면역 반응을 통해 HPV 항체를 형성, T세포를 자극해 자궁경부 내 감염세포를 제거하는 기전이다.
 
이 약물은 인체에 친숙한 유산균 기반으로 그 동안의 임상시험을 통해 약물과 관련된 중증 부작용이 없는 안전한 물질로 평가 받고 있다. 최근 임상 2/3상 시험을 위한 심사가 승인돼 5개 의료기관에서 환자 모집을 위한 준비가 시작되고 있다.
 
비엘 관계자는 "이번 학회에서 BLS-M07의 자궁경부전암 치료효능 연구 성과와 더불어 종양 전문의와의 검토를 거쳐 생존율이 낮은 진행성 자궁경부암의 적용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면역항암제와 병용 투여를 통해 획기적인 치료제가 없는 말기 자궁경부암 환자를 위한 치료제 개발도 적극 추진해 적응증 확장과 함께 상업화 가능성을 보다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