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국감에 신용도 강등까지…악재 겹친 HDC현대산업개발
정몽규·정익희·최익훈 대표, 국감 증인 소환
부실 시공우려에 신용도도 하향…하방요인 산적
2022-10-06 07:00:00 2022-10-06 07:00:00
HDC현대개발산업 본사 전경.(사진=백아란기자)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HDC현대산업개발(294870)이 대내외 악재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올해 국정감사에서 정몽규 HDC(012630)그룹 회장을 비롯해 경영진들이 증인으로 대거 소환된 가운데 신용등급 강등도 현실화하면서 재무 부담이 커진 까닭이다. 여기에 광주 화정 아파트 공사와 관련해 입주민들과 협상이 난항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민간 임대아파트에 대한 부실공사 우려까지 불거지면서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이다.
 
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와 신용평가업계 등에 따르면 정익희 HDC현대산업개발 대표(CSO·최고안전책임자)는 6일 열릴 국토교통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일반증인으로 나올 예정이다. 지난해 광주 학동 철거현장 붕괴사고와 올해 1월 화정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등 2건의 연쇄사고로 건설현장 안전문제가 도마에 오른 데 따른 것이다. 건설사 대표 중 국토위 국정감사에 참석하는 곳은 HDC현대산업개발이 유일하다.
 
HDC현대산업개발 경영진의 소환은 비단 국토위에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다. 오는 7일 진행될 정무위원회의 공정위 국감에서는 정몽규 HDC그룹 회장(전 HDC현산 회장)이, 환경노동위원회 국감에서는 최익훈 HDC현대산업개발 대표가 증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기 때문이다.
 
이들은 광주 학동 참사와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 과정에서 불거진 다단계 하도급과 하도급대금 지연 지급 문제와 화정동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 붕괴사고에 대해 강도 높은 질책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HDC현산은 이달 8일까지 광주 화정 아이파크 계약고객의 '주거지원 종합대책안' 실행을 위한 본접수를 받고 있지만, 입주예정자들은 입주 지연 배상금 등 주거지원 대책의 부실을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서울시에 HDC현산에 대한 강력한 행정 처분을 촉구하고 있어 중징계를 받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부실우려도 발생했다. 지난 1일 입주를 시작한 2200가구 규모 민간 임대 아파트인 고척 아이파크에서도 누수 현상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부실시공에 대한 우려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평판 훼손에 따른 수주 경쟁력 저하와 시공권 해지 움직임을 배제할 수 없는 셈이다.
 
여기에 지난달 말 동대문구 용두1구역 6지구 공공재개발 시공사 선정 공정공시 불이행으로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되면서 공시위반제재금 800만원도 부과됐다. 전방위적으로 하방요인이 반영된 것이다.
HDC현대산업개발㈜ 공종별 수주잔고 추이. 단위;억원(표=나이스신용평가)
사업경쟁력이 떨어지고 재무구조가 악화하면서 신용도도 하락했다. 신용평가업계에 따르면 나이스신용평가는 최근 HDC현대산업개발과 모회사인 HDC의 신용등급을 기존 'A+'에서 'A'로 한단계 하향 조정했다. 등급전망은 ‘부정적(Negative)’으로 부여했다. 등급 전망은 신용등급 조정의 예비 단계로, 통상 아웃룩이 내려가면 신용등급이 강등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뜻한다.
 
신용등급이 추가 하락할 경우 차입금과 회사채를 통한 외부자금 이자 비용이 상승하게 돼 자금조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된다. 나신평에 따르면 HDC현산의 PF유동화증권은 작년 말 2조7292억원에서 올해 6월 말 1조 8183억원으로 감소한 반면 차입금은 1조8021억원에서 2조4326억원으로 늘었다.
 
이은미 나신평 책임연구원은 “학동 철거현장 붕괴사고와 화정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이후 사업경쟁력이 저하됐고, 화정 현장 공사손실 반영으로 영업수익성이 큰 폭으로 저하됐다”면서 “PF유동화증권 차환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현금유동성과 재무적 융통성을 활용하며 차입금이 확대되는 등 재무부담도 증가했다”라고 진단했다.
 
이 연구원은 “화정 현장 사고의 행정처분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처분 수위에 따른 사업경쟁력 저하 정도에 불확실성도 존재한다”라며 “서울시가 추가 청문을 실시할 예정인 만큼, 행정처분 수위와 신규수주 등 수주경쟁력 유지 여부, 진행사업장의 분양수입금 등의 현금흐름, PF유동화증권 차환을 포함한 유동성위험 관리 등을 모니터링해 등급 결정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