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동서발전, 에너지기업 EDPR과 국내외 신재생사업 협력
27일 업무협약 체결…포괄적 공동개발 및 기술지원 추진
2022-09-27 17:56:01 2022-09-27 17:56:0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포르투갈 글로벌 신재생 에너지기업 EDP리뉴어블(Renewables·EDPR)과 손잡고 국내외 신규 에너지사업 추진에 나선다.
 
동서발전은 2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EDPR의 아시아 태평양 사업본부인 선십 그룹(Sunseap Group)과 국내외 에너지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EDPR은 포르투갈전력공사 산하 세계적인 신재생에너지 기업으로 유럽·북미·중남미 등 28개국에 14기가와트(GW) 규모의 신재생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한국·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에서 신규 에너지사업의 공동 개발과 기술지원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지속가능한 미래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개발에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정부 정책에 발맞춰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44.4% 감축하고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65% 이상으로 높여 탄소배출 제로화를 실현할 계획이다.
 
사진은 2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국내외 에너지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왼쪽)과 페드로 바스콘셀로스(Pedro Vasconcelos) EDPR의 아시아·태평양지역 법인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동서발전.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