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인왕산 등 등산로 357개소 전면 폐쇄
입산통제·출입금지 등 안전띠·안내판 설치
기상특보 해제 후 숲길 안전 점검 완료 뒤 개방
2022-09-05 19:12:58 2022-09-05 19:12:58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시는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북상에 따라 4일 오후 5시부터 서울둘레길을 포함한 모든 등산로를 전면 폐쇄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인왕산 등 주요 등산로 357개소에 입산통제·출입금지 등 안전띠·안내판을 설치하고 안내문 게첨을 완료했다. 또 서울 두드림길 홈페이지와 SNS을 통해 서울둘레길 등 등산로 폐쇄를 안내 중이다.
 
기상특보 해제 이후에는 등산로·서울둘레길 등 숲길에 대한 안전 점검을 마친 뒤 서울시 주요 홈페이지 등을 통해 등산로 개방 일시를 알릴 예정이다. 시는 태풍의 영향이 끝날 때까지 산림 야외 활동으로 인한 시민의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유영봉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장은 "태풍 힌남노에 따른 강풍과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피해를 예방하고자 서울둘레길 등 모든 등산로 이용을 전면통제하니 산사태·낙석·수목전도 등의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태풍 힌남노 북상에 대비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왕산 등산로 입구에 등산로 폐쇄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사진=뉴시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