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남노' 한반도 북상…제주, 태풍경보 발효
5~6일 전국 대부분 힌남도 영향권
제주·전남·경남 등 초강풍…100~300㎜ 비 예상
2022-09-05 08:41:05 2022-09-05 09:16:14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태풍 '힌남노'가 '매우 강' 상태로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직접적인 영향권에 든 제주도에 태풍 경보가 발효됐다.
 
제주기상청은 5일 오전 8시부로 제주도 전역에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제11호 태풍 힌남노는 이날 오전 3시 기준 오전 3시 제주 서귀포시 남남서쪽 550㎞ 해상을 지났다. 중심기압과 최대풍속은 각각 935hPa과 49㎧로 강도는 매우 강이다.
 
힌남노는 오전 9시 서귀포 남남서쪽에 이른 뒤 북위 30도선을 통과하면서 우리나라 쪽으로 방향을 틀고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는 힌남노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가면서 전 지역과 전 해상에 태풍 경보가 발표됐다. 태풍 최근접 시기는 내일(6일) 이른 새벽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힌남노 여파로 제주도 동부와 북부 지역엔 100~350mm가량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제주도 산지에는 600㎜ 이상의 비가 예상된다.
 
5~6일 전국 대부분 지역이 힌남노 영향권에 들겠다. 제주·전남 남해안·경남 해안·울릉도·독도에는 최대순간풍속이 40~60㎧(시속 145~215㎞) 내외인 초강풍이 불겠다.
 
강원 영동·경북 동해안·전남 서해안은 5~6일 최대순간풍속이 30~40㎧(시속 110~145㎞), 남부지방(해안 제외)·충청·강원 영서 남부는 20~30㎧(시속 70~110㎞) 안팎, 수도권·경원영서 중부·강원 영서 북부는 15~20㎧(시속 50~70㎞) 안팎이겠다.
 
이날 오전 7시 10분 기준 제주, 호남, 충남과 충북 일부 지역, 중부지방에 비가 내리고 있다.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에도 비가 내렸다.
 
기상청은 5~6일 전국에 100~300㎜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 제주산지에는 600㎜ 이상 비가 더 오고 남해안·경상 동해안·제주(산지 제외)·지리산 부근·울릉도·독도에는 400㎜ 이상 비가 올 수 있겠다.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북상 중인 지난 4일 오후 부산 수영구 민락수변공원 앞 상가의 상인들이 폭풍해일에 대비한 차수벽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