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회원사 2000개 돌파
출범 6년만에 규모 40배 확대…"스타트업 생태계 성장 입증"
2022-08-16 17:26:21 2022-08-16 17:26:21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의 회원사 수가 2000개를 돌파했다. 출범 6년 만의 성과다. 
 
코스포는 식자재 B2B 플랫폼 스타트업 ‘푸드팡’의 가입으로 회원사가 2000개를 돌파, 국내 최대 규모이자 대표 스타트업 단체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고 16일 전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회원사 수 증가 추이. (자료=코스포)
 
코스포는 2016년 9월 50여개 스타트업이 모여 출범했다. 6년 만에 규모가 40배 확대된 셈이다. 코스포는 ‘스타트업하기 좋은 나라’를 목표로 신산업 분야 성장을 위한 규제 개선과 정책 제안, 스타트업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포럼, 네트워킹 등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선도했다. 2018년에는 스타트업 생태계가 역동적으로 성장함에 따라 230개 회원사와 함께 사단법인을 설립해 혁신기업, 지원조직 등도 동참할 수 있도록 회원 제도를 개편했다. 이를 기점으로 스타트업과 생태계 간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이듬해인 2019년 1000개 회원사 시대를 열었고, 월평균 30여개의 신규 회원사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2000개 회원사를 돌파하게 됐다.
 
현재 코스포의 스타트업 회원사는 쏘카와 우아한형제들, 비바리퍼블리카, 직방, 컬리 등 유니콘 기업은 물론 초기 스타트업까지 다양한 성장 단계의 기업들이 분포해 있다. 산업 분야별로도 모빌리티, 유통 플랫폼, 프롭테크, 리걸테크, 원격의료 등 신산업 분야 기업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서울·수도권 외 동남권협의회 등을 운영하며 지역을 점차 넓혀가고 있다. 스타트업 회원은 1947개 사로 전체의 97%를 차지한다.
 
이밖에 네이버, 카카오, NHN 등 IT기업과 구글, 메타, 넷플릭스, 에어비앤비, AWS 등 글로벌 기업, KDB산업은행, BNK경남은행, BNK부산은행 등 금융권,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아산나눔재단 등 생태계 지원조직, 디지털헬스케어파트너스, 롯데벤처스, 시그나이트파트너스, 소프트뱅크벤처스, IMM인베스트먼트 등 벤처캐피탈까지 53개 특별회원사가 스타트업과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코스포와 협력하고 있다.
 
코스포는 올해 ‘스타트업 협력의 중심, 생태계 발전의 핵심'을 목표로 커뮤니티 고도화에 집중하고 있다. 이를 통해 스타트업과 생태계 파트너들이 상호 교류하며 성장하는 기회를 마련하는 한편 여성 창업가와 지역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활동도 펼치고 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2000번째 회원사 가입 기념 촬영. (왼쪽부터) 공경율 푸드팡 대표, 박재욱 코스포 의장. (사진=코스포)
 
이 가운데 2000번째 회원사로 부산 창업기업인 푸드팡이 가입해 지역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코스포 활동에 의미를 더한다. 푸드팡은 온라인 식자재 B2B 플랫폼 기업으로, 부산과 서울의 외식업 점주들에게 농수산물 도매 시세를 제공하고 질 좋은 식자재의 간편 주문·배송 서비스를 운영하며 외연을 확장하고 있다.
 
공경율 푸드팡 대표는 “아날로그 방식의 농수산물 유통 체계를 디지털 플랫폼화하는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으며 코스포의 스타트업 비즈니스 환경 개선과 규제 혁신 활동에 깊이 공감해 가입하게 됐다”며 “2000째 회원사라는 의미 있는 숫자로 동참하게 된 만큼 생태계 혁신에 기여하고 협력과 교류에도 적극 동참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박재욱 코스포 의장은 “코스포 출범 6년 만에 회원사가 2000개를 돌파한 것은 회원사들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낸 성과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며 “코스포는 지금까지의 양적 성장을 넘어, 혁신 스타트업이 사회적으로 더욱 존중받고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스타트업을 대표하는 커뮤니티로 연대하며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