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국민대 교수회, '김건희 논문' 재검증 찬반투표 실시
논문 자체검증 의견에 대부분 동의
임시총회 열었지만 의사정족수 '미달'
입력 : 2022-08-12 16:03:04 수정 : 2022-08-12 19:07:29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국민대 교수회가 김건희 여사 논문 자체 재검증 여부를 두고 전체 회원 찬반 투표를 한다. 교수회는 국민대 재직 교수들 대다수가 속한 조직이다.
 
국민대 교수회는 12일 임시총회를 열고 이처럼 결정했다고 밝혔다. 임시총회에서는 박사학위논문 재조사위원회의 판정 결과 보고서, 회의록 공개 여부와 교수회 검증위원회를 통한 자체 검증 실시 여부 등을 찬반 투표에 부치기로 했다.
 
이날 임시총회에 참석한 교수들은 김 여사 논문을 자체 검증해야 한다는 의견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참석 인원이 의결을 위한 의사정족수에 미달해 전체 투표를 하는 것으로 결론을 냈다.
 
이날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 총회에는 전체 교수회원 407명 중 150명이 참여했다. 이 중 76명은 직접 출석했고, 74명은 위임장을 제출했다. 의사정족수는 회원 수의 과반인 204명이다.
 
교수회는 "학교 본부의 재검증위원회 조사 결과에서 표절이 아니라는 근거로 제시된 표절률은 '카피킬러'라는 특정 프로그램에 의한 결과"라며 자체 검증을 추진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국민대학교 동문 비상대책위원회와 숙명여대 민주동문회 동문들이 지난 8일 오후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김건희 여사 박사 학위 유지 결정에 항의하는 대국민 홍보전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성걸 국민대 교수회장은 "빨리 준비해 다음주 초쯤 투표를 실시할 생각"이라며 "투표는 3일 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투표를 통해 김 여사 논문 자체 검증을 하기로 결정되면 교수회는 각 단과대학 교수회 평의원회가 추천한 위원들도 검증위원을 꾸릴 예정이다. 교수회는 "교수회 검증위원회는 위원들에 의해 독립적으로 운영하고 가급적 이른 시일 안에 결과를 교수회에 보고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국민대는 지난 1일 김 여사 논문 4편 표절 의혹에 대한 재조사를 한 결과 박사학위 논문을 포함한 3편은 연구 부정 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나머지 1편은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김 여사 논문들이 문장을 인용하고 출처 표시를 제대로 하지 않다는 점은 일부 인정해 논란이 됐다.
 
다른 학교 교수들도 국민대의 이번 판단을 납득할 수 없다는 분위기다.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 전국국공립대교수회연합회 등 13개 교수 연구자 단체 또한 최근 국민검증단을 결성해 김 여사 논문 검증을 준비하고 있다.
 
야당에서도 김 여사 논문 재조사에 참여한 조사위원 명단과 전체 회의록 등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이처럼 국민대의 이번 판단에 외부의 압력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지만 학교 측은 김 여사 논문 재조사위 명단과 회의록은 공개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임홍재 국민대 총장은 지난 11일 교수회에 입장문을 보내 조사위원 명단과 전체 회의록을 공개할 시 학문의 자유와 대학의 자율성 등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