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FIFA "관례 맞춰 카타르 월드컵 개막 하루 앞당길 것"
2022-08-12 12:19:09 2022-08-12 12:19:09
사진=피파 공식 홈페이지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국제축구연맹(FIFA)이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일을 하루 앞당겼다.
 
FIFA는 11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대회 개막일을 11월 21일에서 20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월드컵 개막식을 비롯해 주최국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개막전이 11월 20일에 열리게 된다.
 
FIFA는 성명을 통해 "해당 결정은 만장일치로 이뤄졌다"라면서 "이로써 개최국 카타르가 에콰도르와 오후 7시에 단독으로 경기를 펼치게 돼 현지, 해외 팬들을 위한 더 큰 축전 속에서 대회를 시작할 수 있게 됐다"며 일정을 바꾼 이유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조치는 개막식을 개최국이나 전 대회 우승팀의 경기와 함께 진행하는 대회의 오랜 전통을 이어가게 해준다"며 "개최국뿐 아니라 이해 관계자와 철저한 협의 끝에 나온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일정이 바뀌면서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경기는 24시간 당겨진 20일 오후 7시에 열린다. 대신 21일 네덜란드-세네갈전이 오후 1시에서 6시간 뒤인 오후 7시로 밀리게 됐다.
 
개막을 하루 앞당기고 또 늦은 오후에 경기를 배치하면서, 카타르는 '개최국 경기 전 개막식' 전통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또한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군주(에미르)가 지시한 자국 첫 경기 전 대규모 '불꽃놀이' 행사도 가능하게 됐다.
 
한편 FIFA는 "입장권 보유자에게는 이메일을 통해 경기 일정이 변경됐으며, 개별 입장권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사실을 알릴 예정"이라며 "이번 조치로 인한 모든 문제에 사안별로 대처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