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소규모 경찰 회의도 연기…"희생만 발생할 것"
회의 주도 류 경감 "행사, '철회' 아닌 '연기'"
"'갈라치기' 악용 행안부 장관에게 빌미 줄 수 있어"
2022-07-28 14:08:17 2022-07-28 14:08:17
[뉴스토마토 이승재 기자]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반발해 오는 30일 예정됐던 전국 지구대장·파출소장 회의도 연기됐다.   
 
회의를 주도한 류근창 마산동부경찰서 양덕지구대장(경감)은 28일 오전 경찰 내부망에 '7월 30일 행사는 연기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류 경감은 "이미 많은 분들이 개인적으로 30일 행사에 대해 참석 희망 표시를 했지만 자칫 참석자가 공개되거나 외부로 알려지면 많은 희생만 발생할 것"이라며 "우리들의 처절한 희망을 '갈라치기' 등으로 악용하는 행안부장관에게 또 다른 빌미를 줄 수 있다"며 연기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찰관 몇 명이 커피숍에 앉아 차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어도 '공개적'이라며 단체행동, 지시위반, 품위손상으로 징계한다는 세상에서 우리가 과연 무엇을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다만 류 경감은 행사는 '철회'가 아닌 '연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앙경찰학교, 경찰인재개발원, 경찰대학, 행정공무원노조, 주무관노조 모두 한마음으로 경찰국 설치를 반대하고 있다"며 "시행령으로 경찰국을 설치하여도 우리는 독립과 중립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5일 류 경감은 경감·경위급 전국 경찰팀장 회의에 지구대장과 파출소장 참가를 건의했다. 14만 전체 경찰회의가 자진 철회됐던 전일도 지구대장·파출소장 회의는 강행하겠다고 뜻을 밝혔다.
 
 
행안부 경찰국 신설에 반발해 오는 30일 예정됐던 전국 지구대장·파출소장 회의가 28일 연기됐다. (사진=뉴시스)
 
이승재 기자 tmdwo328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