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일선 경감 "30일 경찰 전체회의, 강행할 것"
"14만 경찰 모인 효과 보일 수 있도록 준비할 것"
2022-07-27 16:16:10 2022-07-27 16:16:10
[뉴스토마토 이승재 기자]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반발로 예정됐던 14만 전체 경찰회의가 27일 공식 철회됐지만, 소수의 경찰관들이 회의를 강행할 의지를 드러내며 경찰국을 둘러싼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
 
류근창 경남 마산동부경찰서 경감은 이날 오전 경찰 내부망에 "전국 지구대장, 파출소장들도 팀장님들 회의에 참여하겠다고 제안한 동료로서 30일 오후 2시 행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글은 앞서 14만 전체 경찰회의를 주도한 김성종 서울 광진경찰서 경감의 철회 글이 올라온 직후, 올라왔다.
 
류 경감은 "입법의 시간이 시작됐고, 자칫 많은 경찰관들의 모임 진행으로 부정적 평가가 더 많아 질 수 있다는 우려도 인정한다"며 "첫 제안자가 철회를 했지만 행사는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소는 경찰인재개발원으로 국한하지 않겠다"며 "많은 동료가 참석하는 행사는 당장 현실적으로 준비하기 어렵다. 비록 적은 동료들이 모이더라도 전체 14만 경찰이 모인 효과를 보일 수 있는 행사로 만들어보겠다"고 했다. 또 이날 중 장소와 시간, 준비물을 확정하고 오는 28일 통보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류 경감은 지난 25일 강찰 내부망에 "전국팀장회의에 전국 지구대장과 파출소장의 참석도 제안한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전국 총경들이 단지 경찰을 걱정했는데 돌아온 건 '대기발령'과 감찰이었다"며 "팀장들도 같이하겠다는데 지구대장과 파출소장도 동참하는 게 동료의 의리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행안부 경찰국 신설 반대로 예정됐던 14만 전체 경찰회의가 27일 공식 철회됐지만, 소수의 경찰관들이 회의를 강행할 의지를 드러내며 경찰국을 둘러싼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 (사진=뉴시스)
 
이승재 기자 tmdwo328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