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1차장에 성상헌·성남지청장에 이창수
중앙 4차장 산하, 반부패1·2·3부장에 엄희준·김영철·강백신
입력 : 2022-06-28 15:33:58 수정 : 2022-06-28 15:40:07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법무부가 고검 검사급(차장·부장검사) 인사를 단행했다.
 
법무부는 고검 검사급 검사 683명과 일반검사 29명 등 총 712명 검사에 대한 신규보임 및 전보 인사를 단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인사대상자들은 다음달 4일부터 부임한다.
 
우선 검사장 승진으로 공석이 된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는 성상헌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가 부임한다. 고형곤 서울중앙지검 4차장 산하 반부패수사1·2·3부장은 엄희준 서울남부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 김영철 서울중앙지검 공판5부장, 강백신 서울동부지검 공판부장이 맡게 된다. 모두 특수부 출신이다.
 
서울남부지검 1차장은 구상엽 차장, 2차장은 허정 서산지청장이 맡는다.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은 단성한 청주지검 형사1부장이 이끈다.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는 전무곤 안산지청 차장검사, 형사6부장은 서현욱 부산서부지청 형사3부장이 보임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성남시장 시절 사건인 '성남FC 의혹 사건'의 기소여부를 결정할 성남지청장은 이창수 대구지검 2차장이 맡았다. 윤석열 대통령의 검찰총장시절 대검찰청 대변인으로 근무했다. 
 
이번 인사에서 사법연수원 32기 부장검사 중 일부는 차장검사로, 36기 부부장검사 중 일부는 부장검사로 신규 보임됐다. 37기 평검사 일부도 부부장검사로 승진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를 통해 검찰이 산적한 주요 현안 업무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며 “최근 대검 검사급 검사 인사 및 사직 등으로 발생한 고검 검사급 검사 결원을 충원하고 내달 4일 시행 예정인 검찰 직제 개편 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총장 패싱’ 인사 논란에 대해서는 “검찰총장 직무대리(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와 실질적으로 협의하면서 일선 기관장의 의견도 충실히 반영하는 등 검찰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고, 검찰인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는 등 절차를 준수했다”고 해명했다.
 
대검찰청. (사진=뉴시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