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것들이 수상해' MZ 파헤치는 본격 관찰 예능
입력 : 2022-05-25 15:29:27 수정 : 2022-05-25 15:29:27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요즘것들이 수상해제작발표회가 25일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조민지PD를 비롯해 이경규, 홍진경, 정세운이 참석했다. ‘요즘것들이 수상해MZ세대라고 불리는 일명요즘것들이 살아가는 방식과 다양한 가치들을 들여다보는 신개념 관찰 예능이다.
 
PD“MZ세대를 어떻게 다룰지 고민이었다. 이들의 생활을 직접 들여다 볼 기회가 없었다. MZ세대의 실체를 보고 판단한 기회가 없다 보니 발생한 오해의 시간을 이해의 시간을 바꾸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경규는 제 시대 때는 나라에서 시키는 대로 살았다. 지금은 나라에서 관리하지 않고 개개인이 살고 있다. 그 예로 결혼도 잘 하지 않는다. 그래서 요즘것들을 파헤쳐볼 만 하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 딸도 MZ세대다. 시집을 갔는데 집에서 밥을 안 해먹고 그냥 즉석 밥을 먹는다. 그게 MZ세대다. 제가 잔소리 잘 안하는데 잔소리를 했다. 근데 사위도 그냥 그걸 먹더라고 밝혔다.
 
홍진경은 이경규는 일관성을 유지하면서도 시대에 맞게, 트렌드에 맞게 바꾼다. 그래서 어떤 시대든 TV에 나올만큼 유연하다고 이경규를 극찬했다. 이어 제가 요즘것과 살고 있다. 정말 모르겠다. 그래서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알고 싶다. 제 딸이 특이한데 공부하고 싶은 마음에 출연을 한 것도 있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정세운은 너무 흥미롭고 재미있다. MZ 세대 사이에서도 유명한 두 분이다. 시대를 보는 눈, 생각이 깨어 있는 분들이다. 방송하면서 어떤 일이 생길지 궁금하고 설렌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경규는 난 꼰대가 아니다. 애들하고 반말을 했으면 좋겠다. 저한테 인사를 안해도 된다. 그런 걸 따지지 않는다. 꼰대가 아니라 나이 먹는 MZ 세대라고 자신했다. 홍진경은 꼰대라는 건 후배를 만났을 때 인사 받길 좋아하는 분들이다. 그러나 전 후배들이 인사를 안해도 제가 먼저 한다. 후배들하고도 친구처럼 지낸다고 했다.
 
정세운은 이경규와 홍진경의 말에 힘을 보탰다. 그는 두 분은 꼰대가 아니다. 저도 유연하다. 어떤 일이 일어났을 때 다 받아들이고 다음을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진경은 관심이 가는 MZ 세대로 융통성 없고 유교적인 MZ세대를 보고 싶다. 우리보다 더 꼰대 느낌의 MZ세대가 특별할 것 같다고 했다. 정세운은 직업이 여러 개인 MZ세대를 보고 싶다. 어떤 하루를 보낼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경규는 제 딸과 사위에게 이 방송을 추천하고 싶다. 요즘 MZ세대는 각자 할 일을 정해서 한다. 그래서 봤으면 한다. 또한 이덕화 선배님이 봤으면 한다고 전했다.
 
요즘것들이 수상해25일 첫 방송된다.
 
KBS 2TV '요즘것들이 수상해' 이경규, 홍진경, 정세운. (사진=K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