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한미일 군사훈련 요구? 사실 아니다"
"윤 대통령-바이든, 통역만 남기고 5분 정도 단독회담"
입력 : 2022-05-20 11:00:16 수정 : 2022-05-20 11:01:57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뉴스토마토 임유진 기자] 대통령실은 21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측이 한·미·일 군사 훈련과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을 요구했다는 보도에 대해 "그런 제한이나 요구는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가안보실로부터 아니라고 확인을 받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 언론은 미국이 정상회담 사전협의 과정에서 한·미·일 군사훈련과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공약했던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 정상화'에 대해서도 "회담 의제는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에서 통역을 빼고 별도의 단독회담을 할 가능성에 대해선 "소인수 회담이 끝나고 확대회담으로 넘어가기 전에 두 분만 얘기하는 짧은 시간을 갖지 않을까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소인수 회담을 하고 확대회담으로 넘어가면 그 사이에 약간 인터벌이 생기지 않느냐"면서 "5분 정도 통역을 두고 가벼운 얘기를 하실 것 같다. 친교의 시간"이라고 부연했다. '현안을 둔 단독 회담은 없는가'라는 질문엔 "소인수 회담이라는 게 그야말로 한두 사람을 양쪽에 더 두고 하는 회담이니까, 그런 회담에서 두 분만 얘기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소인수 회담이 굉장히 집중적인 대화의 시간이 될 것"이라며 "업무상 약간 긴장을 푸는 느낌으로 친교(의 시간)를 한 5분 정도 하고 다시 확대회담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확대회담은 조금 더 논의해야 할 안에 대해서 얘기하는 형식"이라고 했다.
 
임유진 기자 limyang8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유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