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21일 용산 집무실서 90분간 한미정상회담"
바이든, 21일 현충원 참배 후 정상회담, 공동회견, 만찬 순
입력 : 2022-05-18 16:05:08 수정 : 2022-05-18 16:05:08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오픈라운지에서 한미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임유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1일 오후 5시 서울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90분간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대통령실이 18일 밝혔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미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통해 "동아시아 평화 중심 축으로 한미동맹을 자리매김하겠다는 것이 정상회담에 임하는 동맹의 비전"이라며 정상회담 일정을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0일 오후 늦게 2박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다. 방한 이틀째인 21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오후 1시30분쯤 용산 대통령실에 도착한다. 바이든 대통령이 방명록에 서명한 후 양국 대통령 간 인사를 나눈 뒤 기념촬영이 있을 예정이다. 김 차장은 "이후 5층 집무실로 이동해 정상회담을 시작한다"고 했다.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선 "북한 문제와 대북정책, 동아시아 역내 협력 문제"라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양국 정상이 환담을 나누면서 자리를 정리한 후 집무실 옆 접견실로 이동해 확대정상회담을 갖는다"며 "경제안보 협력 이슈와 인도·태평양 역내 협력 어젠다, 다양한 글로벌 협력 이슈에 대해 자유로운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1시간30분가량의 정상회담 이후 양측이 각자 정상회담 결과를 문서로 정리하고 성명 발표 준비에 돌입한다. 김 차장은 "예상 시간으로는 오후 3시45분, 회담이 길어지면 오후 4시 근처에 청사 지하 1층 강당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공동기자회견에서는 한미 정상이 차례로 모두발언을 한 후 자유롭게 내외신 기자들의 질의응답을 받을 예정이다. 김 차장은 "이렇게 3시간 동안의 한미회담이 종료되면 잠시 휴식을 갖고 오후 7시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윤 대통령 주최로 공식 만찬 행사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김 차장은 이와 함께 "양국 대통령이 어떤 일정을 가질 것인지, 일요일(22일) 바이든 대통령이 떠나기 전에 늦은 오전 중 어떤 일정을 할 건지는 경호상 문제도 있고 막판 조율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김 차장은 "한미 포괄적 전략동맹을 동아시아와 글로벌 평화에 기여하는 목표를 갖고 있다"며 "당면한 전략 공조를 추진하겠다. 그간 이어진 군사동맹, 한미FTA(자유무역협정)를 통한 경제동맹에 이어 이번에는 한미기술동맹이 추가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임유진 기자 limyang8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유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