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AI 플랫폼 구축으로 재활용 플라스틱 생태계 확장
화장품 관련 업체에 정보 제공…26일 '관계자 선공개'·30일 '일반 공개'
입력 : 2022-05-18 11:15:59 수정 : 2022-05-18 11:15:59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SK케미칼(285130)이 본격적으로 리사이클 플라스틱 순환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AI(인공지능) 기반 플랫폼을 통해 각종 화장품 업계 관계자에게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만든 화장품 용기 정보를 제공하고 고객사 확보에 도움을 주는 식이다.
 
SK케미칼은 2030년 리사이클 제품 판매 비중 100% 달성을 위해 국내 최초로 생산자·파트너·브랜드를 온라인으로 잇는 재활용 플라스틱 순환생태계 비즈니스플랫폼 ‘이음’을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
 
‘세상을 잇는 그린 솔루션’이라는 의미의 그린플랫폼 ‘이음’을 통해 플라스틱 업계 관계자와 브랜드 오너(일반 소비자 대상 브랜드 운영 기업)들에게 리사이클 소재에 대한 경험과 AI 기반의 디지털 마케팅 채널 서비스를 제공한다.
 
오는 26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코스모 뷰티 서울 2022’에서 업계 관계자들에게 ‘이음’ 플랫폼을 선공개하고 30일부터 일반 공개할 예정이다.
 
‘이음’에는 SK케미칼의 그린소재로 플라스틱 순환 생태계를, 환경과 기술을, 현재와 미래를 잇는다는 의미를 담았으며, 화장품 용기 시장을 시작으로 다양한 용도의 플라스틱 제품 시장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음’을 통해 화장품 용기 시장 내의 △브랜드 오너 △플라스틱 성형업체 △협력업체에게 AI기반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무료 제공한다.
 
리사이클 소재 사용을 검토중인 브랜드 오너들에는 SK케미칼의 ‘지속가능 패키징 솔루션(SPS)’ 소재로 제작된 소재경험키트를 제공해 실물을 사용해 볼 수 있는 경험은 물론 원하는 화장품 용기를 선택할 수 있도록 AI 이미지 검색 서비스 및 제품 생산을 위한 성형업체 정보를 제공한다.
 
SK케미칼은 국내 최초로 생산자·파트너·브랜드를 온라인으로 잇는 재활용 플라스틱 순환생태계 비즈니스플랫폼 ‘이음’을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이음 서비스 일환으로 제공될 SPS 소재경험키트. (사진=SK케미칼)
 
플라스틱 성형업체에는 SPS 소재로 용기 생산에 필요한 금형 제작을 지원하고 제작된 금형 디자인을 ‘이음’에 등록해 성형업체의 고객사 확보를 지원한다. 또 외부 협력업체에 인증·규제 정보, 신기술·제품 트렌드 등의 다양한 시장 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다. 
 
SPS는 플라스틱 순환 생태계를 잇는 핵심소재로 재생원료를 사용한 소재와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로 이뤄져 있다. △화학적 재활용 원료를 사용한 코폴리에스터 ‘에코트리아 CR’과 페트 ‘스카이펫 CR’ △물리적 재활용 원료를 사용한 코폴리에스터 ‘에코트리아 R’과 페트 ‘스카이펫 MR’ △페트로 다시 재활용이 가능한 ‘클라로’로 업계 최고 수준의 그린패키징 라인업을 갖췄다는 설명이다.  
 
SK케미칼 정재준 신사업개발실장은 “플라스틱 순환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다양한 기술과 정보 공개를 통해 업계 이해관계자가 함께 성장하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재생원료 거래 등과 같은 서비스를 추가 구축하고 그린 플랫폼 ‘이음’을 중심으로 리사이클 플라스틱 생태계를 확대해 ESG 사업체계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음’ 플랫폼 서비스를 위해 3개월 전부터 사전모집을 진행, 20여개의 성형업체 및 이해관계자가 ‘이음’ 플랫폼 공개와 동시에 서비스를 활용할 예정이다. 특허 출원도 이미 완료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3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SK케미칼(285130)90,80073,900(-18.61%)
한국콜마(161890)36,75060,900(65.71%)
효성화학(298000)193,500292,500(51.16%)
효성첨단소재(298050)371,500558,000(50.2%)
HD현대(267250)58,00084,900(46.38%)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